LG상사·GS리테일, 증권사가 주목하는 까닭

“물류 부문 실적 호전”…“신규 출점 증가 기대”

[KJtimes=김승훈 기자]LG상사[001120]GS리테일[007070]에 대해 하이투자증권과 대신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6일 하이투자증권은 LG상사의 목표주가를 21000원에서 251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2분기에 물류 부문의 실적이 호전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하이투자증권은 물류 부문의 경우 그간 투자 증가로 고정비 부담이 이어졌으나 올해 들어 고객 확대와 공실률 하락 등으로 수익성이 개선됐으며 이런 성장이 LG상사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매력을 한층 돋보이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같은 날, 대신증권은 GS리테일에 대한 투자의견을 시장수익률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하고 목표주가도 4만원에서 460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의 하반기 신규 출점 증가가 기대된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대신증권은 이처럼 신규 출점이 증가하면서 기존 점포가 현재 매출 추세를 유지할 경우 GS리테일의 주가는 지난 1년간 상단이었던 4만원 수준을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LG상사의 올해 2분기 실적이 시장 기대치에 부합할 것으로 예상된다물류 부문 실적 호전이 자원 부문 실적 부진을 완화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이 연구원은 자원 부문은 석탄 가격 하락 등으로 실적 부진이 예상된다면서 하지만 물류센터 운영 및 수송(W&D) 사업 수익성이 개선되고 계열사 물류 증가 등으로 인해 실적이 호전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유정현 대신증권 연구원은 편의점 산업 성장률이 전반적으로 낮아진 가운데 지금은 개별 브랜드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해야 할 시점이라며 “GS리테일의 경우 지난 6월부터 신 가맹 형태를 도입하면서 하반기 출점이 다른 브랜드보다 상대적으로 원활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유 연구원은 사업부별 소싱(대외 구매) 통합 효과로 효율성이 개선되고 있는 데다 올해 3분기부터는 그동안 수익성이 떨어졌던 지하철 역사 임대사업이 종료되면서 기타 사업부의 실적 개선 효과도 나타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