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생명·솔브레인, 증권사의 부정적 전망…왜

“저금리에 수익 악화 불가피”…“주가 단기 급등 부담”

[KJtimes=김승훈 기자]동양생명[082640]과 솔브레인[036830]에 대해 NH투자증권과 키움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부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이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9NH투자증권은 동양생명의 목표주가를 5100원에서 4700원으로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중립’(Hold)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계속되는 저금리에 수익 악화가 불가피하다는 예상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동양생명의 경우 올해 2분기 순이익이 210억원으로 예상되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3% 증가한 수치지만 지난해 실적이 워낙 부진했던 데 따른 기저효과라고 밝혔다.


같은 날, 키움증권은 솔브레인에 대한 투자의견을 시장수익률 상회에서 시장수익률 하회2단계 하향 조정했다. 아울러 목표주가는 62000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주가 급등세가 과도하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키움증권은 단기 급등한 주가에 대한 부담 및 국산화 관련 기대감이 실망으로 다가올 것이라는 당사의 판단을 반영해 솔브레인에 대한 투자의견을 하향 조정한다고 설명했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는 등 금리 환경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어 이차 손익 부진이 불가피하다동양생명의 주가 반등을 기대할 만한 모멘텀이 뚜렷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정 연구원은 다만 당분간 동양생명 주가가 반등의 실마리를 찾기 쉽지 않겠으나 추가적인 주가 하락 여지도 크지 않다면서 높은 시가배당률이 주가의 하방 경직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솔브레인의 주가는 이달 들어 일본의 대 한국 수출 규제 문제가 대두된 후 46%나 급등했다이는 불화수소의 국산화 과정에서 반도체 공정 재료를 생산하는 솔브레인이 수혜를 볼 것이란 기대감 때문이었다고 분석했다.


박 연구원은 하지만 솔브레인은 액체 불화수소를 다루는 기업으로, 이번 규제 항목인 가스 불화수소와는 연관성이 크지 않다면서 연초부터 진행된 삼성전자의 낸드 공장 가동률 하락에 따른 영향이 이어지면서 2분기 실적 역시 시장 기대치를 밑돌았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