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3분기도 실적 개선 이룰 것이라고(?)

NH투자증권 “2차전지의 실적 성장 예상”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SDI[006400]가 올해 2분기 호실적에 이어 3분기에도 실적 개선을 이룰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31NH투자증권은 삼성SDI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25000원을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2분기 호실적에 이어 3분기에도 실적 개선을 이룰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NH투자증권은 삼성SDI의 경우 3분기부터 실적 개선 폭이 클 것이며 에너지저장장치와 친환경차(xEV)2차전지의 실적 성장이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고정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SDI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 1573억원을 기록해 시장 컨센서스(기대치)를 상회했다국내 에너지저장장치(ESS)2차전지 실적이 6월부터 회복되며 기존 전망치를 웃돈 것이라고 추정했다.


고 연구원은 국내 에너지저장장치 수요 회복에 따른 가장 즉각적인 수혜가 삼성SDI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신규 친환경차 출시도 계속 이뤄질 것으로 보여 수혜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한편 삼성SDI는 전날 공시를 통해 투자재원 확보를 위해 보유한 롯데첨단소재 주식회사의 주식 100만주(지분 10%)를 약 2795억원에 처분했으며 거래 상대방은 롯데케미칼[011170]이라고 밝혔다.


롯데케미칼 별도 공시에 따르면 롯데첨단소재 주식회사에 대한 지배력을 강화하고자 삼성SDI가 보유한 지분을 취득했으며 취득 금액은 이 회사의 지난해 말 자기자본 대비 2.06% 규모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