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증권사의 ‘호평가’ 나오는 진짜 이유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3분기 반도체 실적 회복”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전자[005930]에 대해 유안타증권과 키움증권 등 증권사의 호평가가 나오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1일 유안타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52000원에서 560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의 메모리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이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유안타증권은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 61% 감소한 62조원과 69000억원으로 전망하면서 사업부별 영업이익 전망치로는 반도체 32000억원, 디스플레이 1500억원, IT모바일(IM) 19000억원, 소비자가전(CE) 6600억원 등을 각각 제시했다.


같은 날, 키움증권은 삼성전자에 대한 목표주가 55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종전대로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3분기에는 반도체 사업 부문에서 실적을 회복할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키움증권은 3분기 낸드 가격은 7개 분기 만에 상승 전환하면서 시장의 일반적 예상치를 또 한 차례 넘어설 것으로 보이며 이러한 반도체 부문 실적 개선이 주가의 추가 상승도 이끌게 될 것이고 아울러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IM·IT Mobile Communications) 부문에서도 실적이 개선되면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메모리 공급업계 전반적으로 감산 수요가 확대될 수밖에 없다면서 설상가상 일본의 수출 규제 이슈로 한국 반도체 생산 차질에 대한 우려까지 불거지며 고객사들의 구매 전략은 가격 인하 요구보다는 메모리반도체 물량 확보에 집중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이제는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 폭 확대에 대한 우려보다는 가격 하락 폭 축소 및 반등에 대비할 시점이라며 메모리반도체 업황은 최악의 국면을 지나고 있고 내년 5G 등 정보기술(IT) 변화에 따른 전반적인 IT 수요 증가가 기대돼 삼성전자 기업 가치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기 대비 13% 증가한 74000억원으로 수익성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며 특히 반도체 부문에서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 턴어라운드(개선)가 나타날 것이라고 관측했다.


박 연구원은 “2분기 낸드 부문 출하 증가율(Bit Growth)은 전기 대비 30% 상승하면서 높아진 기대치를 웃돌았다면서 이는 최근 가격 하락에 대한 수요 탄력성이 크게 반영된 결과라고 언급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