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증권사의 ‘호평가’ 나오는 진짜 이유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3분기 반도체 실적 회복”

[KJtimes=김승훈 기자]삼성전자[005930]에 대해 유안타증권과 키움증권 등 증권사의 호평가가 나오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1일 유안타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52000원에서 56000원으로 올렸다. 이는 이 회사의 메모리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이 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유안타증권은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 61% 감소한 62조원과 69000억원으로 전망하면서 사업부별 영업이익 전망치로는 반도체 32000억원, 디스플레이 1500억원, IT모바일(IM) 19000억원, 소비자가전(CE) 6600억원 등을 각각 제시했다.


같은 날, 키움증권은 삼성전자에 대한 목표주가 55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종전대로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3분기에는 반도체 사업 부문에서 실적을 회복할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키움증권은 3분기 낸드 가격은 7개 분기 만에 상승 전환하면서 시장의 일반적 예상치를 또 한 차례 넘어설 것으로 보이며 이러한 반도체 부문 실적 개선이 주가의 추가 상승도 이끌게 될 것이고 아울러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IM·IT Mobile Communications) 부문에서도 실적이 개선되면서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재윤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메모리 공급업계 전반적으로 감산 수요가 확대될 수밖에 없다면서 설상가상 일본의 수출 규제 이슈로 한국 반도체 생산 차질에 대한 우려까지 불거지며 고객사들의 구매 전략은 가격 인하 요구보다는 메모리반도체 물량 확보에 집중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이제는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 폭 확대에 대한 우려보다는 가격 하락 폭 축소 및 반등에 대비할 시점이라며 메모리반도체 업황은 최악의 국면을 지나고 있고 내년 5G 등 정보기술(IT) 변화에 따른 전반적인 IT 수요 증가가 기대돼 삼성전자 기업 가치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3분기 영업이익은 전기 대비 13% 증가한 74000억원으로 수익성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며 특히 반도체 부문에서 시장 기대치를 웃도는 실적 턴어라운드(개선)가 나타날 것이라고 관측했다.


박 연구원은 “2분기 낸드 부문 출하 증가율(Bit Growth)은 전기 대비 30% 상승하면서 높아진 기대치를 웃돌았다면서 이는 최근 가격 하락에 대한 수요 탄력성이 크게 반영된 결과라고 언급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