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세아베스틸, 목표주가 ‘뚝’…이유는

“실적 부진에 경쟁 심화”…“특수강 업황 악화”

[KJtimes=김승훈 기자]셀트리온[068270]과 세아베스틸[001430]에 대해 KTB투자증권과 하이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각각 목표주가를 내렸다. 이에 따라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KTB투자증권은 셀트리온의 목표주가를 종전 22만원에서 19만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중립으로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2분기에 부진한 실적을 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KTB투자증권은 하반기에는 상반기 부진에 따른 기저효과와 신제품 출시로 큰 폭의 실적 성장을 거둘 것으로 전망되지만 향후 시장 경쟁 구도의 변화 등 셀트리온의 중장기 성장성과 직결되는 요소들은 면밀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같은 날, 하이투자증권은 세아베스틸의 목표주가를 23500원에서 2만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특수강 업계의 업황이 좋지 않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하이투자증권은 세아베스틸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의 경우 251억원으로 시장 기대치를 소폭 밑돌았는데 이는 특수강 봉강의 마진이 축소되고 판매량이 부진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강하영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셀트리온의 2분기 별도기준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 감소한 1968억원, 영업이익은 26% 감소한 786억원이라며 최근 낮아진 시장 기대치에 겨우 부합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강 연구원은 최근 해외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경쟁이 심화하면서 셀트리온의 점유율 하락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 화이자, 암젠 등 글로벌 제약사의 신약 허가 및 출시 일정을 반영해 셀트리온 제품인 트룩시마와 허쥬마의 미국 시장 점유율 가정치를 낮추고 20202023년 연간 영업이익 추정치도 평균 15%씩 하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김윤상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중국산 특수강 봉강이 꾸준히 국내로 유입되고 있으며 경쟁사의 물량이 아직 100% 시장에 출회되지 않아 불확실성이 있는 상태"라며 세아베스틸에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다만 수출 비중 확대 등 중장기적 대체 매출처를 확보하려는 노력이 성과를 보이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강조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