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한화케미칼, 목표주가 ‘뚝’…이유 들어보니

“중국·베트남 실적 부진”…“2분기 실적 기대 하회”

[KJtimes=김승훈 기자]오리온[271560]과 한화케미칼[00983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하향조정하면서 그 이유에 관심이 모아진다.


8일 키움증권은 오리온의 표주가를 133000원에서 117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의 해외 판매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키움증권은 오리온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의 경우 50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증가했지만 시장 기대치에는 미치지 못했으나 3분기부터는 과자 산업이 성수기에 진입하는 등 영업이익 자체는 상저하고의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같은 날, KB증권은 한화케미칼의 목표주가를 28000원에서 25000원으로 내리고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의 비용 증가와 이익 감소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한화케미칼은 전날 공시를 통해 올해 2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97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09% 줄어 시장 전망치인 1009억원을 하회했고 매출액은 23741억원으로 5.49% 감소했다고 밝혔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중국과 베트남의 이익 증가율이 예상보다 낮았다중국의 경우 지난해 2분기에 출시한 신제품 매출이 부진했고 베트남은 재고 관련 이슈로 매출이 감소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매출 둔화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신규 브랜드를 안착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중국에서 신규 브랜드를 출시해 성과를 낸다면 중기적으로 전체 매출 성장세를 회복하고 주가 방향성에도 변화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영찬 KB증권 연구원은 기초소재 실적은 예상 수준에 부합했으나 태양광 사업은 라인전환 비용 등으로 기대 수준을 하회했다태양광 사업의 모노셀 전환일정 조정과 판관비 상승으로 수익성이 하락했다고 진단했다.


백 연구원은 다만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7516억원, 1017억원으로 전 분기 및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증가할 전망이라면서 기초소재는 정기보수 이후 가성소다 판매량 증가와 톨루엔디이소시아네이트(TDI) 가격상승이, 태양광사업은 미국 모듈공장 상업가동에 따른 출하량 증가가 각각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