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노트

네이처리퍼블릭, 정운호 컴백 초읽기(?)…옛 명성 찾을까

- 계열사 4곳 사내이사 등재…최근 2곳에도 이름 올려
- 업계 일각 이사회 의독립성 훼손과 도덕성 해이 지적



[KJtimes=견재수 기자] 상습 도박과 뇌물 공여 혐의로 복역 중인 정운호 네이처리퍼블릭 전 대표가 얼마 전 계열사 몇 곳의 사내이사로 등재되면서 내년 출소 후 곧바로 경영 일선에 복귀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회사 측은 경영이 악화되면서 일부 계열사에 대한 청산작업 중인데, 정 전 대표의 등기이사 등재는 이를 위한 행보일 뿐 경영복귀설과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3일 업계와 금감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네이처리퍼블릭 지분 75.37%를 보유하고 있는 정 전 대표는 네이처리퍼블릭의 10개 계열사 중 네이처리퍼블릭온라인판매, 세계프라임개발, 에스케이월드, 쿠지코스메틱 등에 사내이사로 등재돼 있다.
 
업계 일각에서는 정 전 대표가 이사회의 독립성 훼손과 심각한 도덕성 해이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배우자가 이사회 의장은 물론 계열사(에프에스비앤피) 사내이사에 등재돼 있다는 이유에서다.
 
정 전 대표는 불미스러운 일로 36개월을 선고받고 수감된 상태로 회사 경영은 사실상 배우자인 정숙진 네이처리퍼블릭 이사회 의장이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각에서 옥중경영을 거론하고 있는 배경이기도 하다.
 
이사회 의장직은 이사회 소집 권한과 함께 이사회 안건 상정 권한을 가져 경영 활동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인 만큼 정 의장이 맡은 것에 대해 곱지 않은 시각이 많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정 전 대표의 경영복귀에 힘이 실리는 정황이 일어났다. 지난 7월 네이처리퍼블릭 계열사인 세계프라임과 오성씨엔씨에 정 전 대표의 이름이 사내이사로 올라가면서다.
 
옥중경영설이 나오는 배경도 이점에 기인한다. 일각에서는 여전히 정 전 대표가 네이처리퍼블릭 곳곳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계열사 중 세계프라임개발의 지분은 정운호(40%) 전 대표와 특수관계인(60%)이 각각 보유하고 있다. 또 그가 사내이사로 등재된 계열사 중 5곳은 ‘1인 사내이사체제라는 점도 눈길을 끈다.

결국 대표직을 사퇴하고 회사에서 물러나겠다던 정 전 대표가 뒤에서는 실질적인 경영권을 행사하고 있다는 의혹의 단초를 제공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 전 대표의 이 같은 움직임은 네이처리퍼블릭이 이전의 명성을 찾을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으로도 이어지는 분위기다.
네이처리퍼블릭의 영업이익률 추이를 보면 20149.3%에서 오너리스크가 발생한 20164.2%로 무려 13.5%포인트 곤두박질했다. 지난해에는 8.1%까지 떨어지며 적자의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네이처리퍼블릭 관계자는 여러 가지 일로 회사 경영이 악화된 상황인데 일부 계열사에 대한 청산 과정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아 (정 전 대표가) 사내이사 등재 후 정상적인 청산 절차를 밟기 위한 것이며, 현 상황에서 경영복귀를 거론하는 것은 여러모로 맞지 않다고 경영복귀설을 일축했다.
 
한편 정 전 회장이 해외불법도박 혐의로 구속되면서 시작된 정운호 게이트는 구명 과정에서 구명로비 대가로 수임료 50억원을 받았던 판사출신 최모 변호사와의 마찰이 세간에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이후 최 변호사가 정 전 대표로부터 폭행당했다며 강남경찰서에 고소를 했고 이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정관계와 법조계 인사 8명의 리스트가 세상에 나와 게이트로 확산된 사건이다









메디톡스, ‘보툴리눔 균주’ 영향 제한적이라고(?)
[KJtimes=김승훈 기자]메디톡스[086900]가 보툴리눔 톡신(일명 ‘보톡스’) 원료 출처를 두고 갈등을 빚어온 대웅제약[069620] 측에 유리한 포자 감정시험 결과가 공개됐지만 메디톡스의 영업활동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2일 NH투자증권은 메디톡스에 대해 이 같은 진단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52만원을 제시했다. 현재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가 자사의 균주를 도용한 제품이라고 주장하면서 미국과 한국 법원에 각각 소송을 낸 상태다. 대웅제약은 지난달 30일 “법원이 지정한 국내외 전문가 감정인 입회하에 포자 감정시험을 시행한 결과 두 회사의 보툴리눔 균주가 서로 다른 것으로 입증됐다”고 발표했고 메디톡스는 “일부 내용만 부각한 편협한 해석”이라고 반박했다. NH투자증권은 경쟁사(대웅제약)가 포자 감정시험 결과를 공개하면서 메디톡스 주가가 하락했지만 이는 메디톡스의 기업가치를 훼손하는 이슈가 아니며 영업활동에 주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분석했다. 나관준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메디톡스의 주가가 하락해 과거보다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부담이 완화된 현재가 매수 시점으로 판단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