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이 추천하는 추석 빠른 고향길 '11일 11시 이전 또는 12일 16시 이후'

[KJtimes=김봄내 기자]SK텔레콤이 이번 추석 연휴(9/11~9/15) 주요 고속도로의 일·시간대별 소요시간을 예상한 결과,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11() 오전 11시 이전이나 12() 오후4시 이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5년간 T맵 이용자들의 교통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상·하행선 모두 13일이 역귀성 차량과 나들이객까지 몰리며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측했다.

 

서울-부산 구간 귀성길은 13()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늘어나 오전 11시 최고조에 달해, 11시 기준 서울에서 부산까지 8시간2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이날 부산에서 오후1시에 서울로 출발할 경우 8시간5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이는 평소 동시간대 평균 소요 시간 대비 3시간20분이 더 걸리는 것이다.

 

서울-광주 구간의 귀성길 정체는 11일 오후 2시부터 저녁 8시까지, 12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이어지고, 11일 오후 4시에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길은 13일 오전 8~오후 9, 14일 오전 8~오후 10시까지 교통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에서 서울로 14일 오후 2시에 출발할 경우 소요시간은 7시간10분으로 예측되며, 이는 평소보다 2시간40분이 더 걸리는 것이다.

 

한편, 추석 당일(9/13)의 귀성길(서울) 주요 고속도로의 주요 정체구간과 시간을 예측한 결과, 경부고속도로는 오전11시에서 오후7시 사이 한남IC-양재IC 죽전 휴게소-영동1터널 칠곡물류IC-언양 휴게소 양산IC-부산TG 200km에 걸쳐 평균속도 50km/h 미만의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영동고속도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창JC-월곶JC 안산JC-부곡IC 신갈JC-강천터널 원주IC-평창IC 80km에 걸쳐 정체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교통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측되는 추석 당일 귀경길(서울)의 경우 경부고속도로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까지 180km에 걸쳐 정체가 예상된다. 서해안 고속도로는 비슷한 시간대 120km에 걸쳐, 영동고속도로는 83km에 걸쳐 정체가 생길 것으로 예상된다.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T맵 이용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추가 전용 서버를 확보하는 한편, 사전 테스트와 교통상황 실시간 모니터링 등에 만전을 기해 T맵 이용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SK텔레콤은 이번 추석 연휴를 맞아 운전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내비게이션의 고속도로 출구 유도선을 각기 다른 컬러로 적용해, 운전자들이 출구를 헷갈리지 않게 가시성을 높였다.

 

또한 SK텔레콤은 이번 추석을 맞아 ‘T맵주차를 통해 추석 연휴 무료로 개방되는 전국 13천여개소의 공공 주차장을 안내해, 고객들이 명절기간 보다 편리한 주차를 할 수 있게 도울 예정이다.

 

‘T맵주차앱은 플레이 스토어, 앱 스토어에서 다운로드 가능하며 고객들이 가고자 하는 목적지 검색 시, 목적지 인근의 무료 개방 공공 주차장이 자동으로 앱 디스플레이에 표시된다.

 

이외에도, SK텔레콤은 고객들이 추석 연휴 안전운전을 할 수 있게 'T맵 운전습관''실시간 확인 기능을 적용시켰다. 'T맵 운전습관'은 운전자의 과속 급가속 급감속 등 운행 데이터 기반 100점 기준으로 수치화한 것으로 *기준 점수를 넘기면 운전자 보험료를 최대 10%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의 장유성 Mobility사업단장은 실 사용자 1230만을 돌파해, 명실상부한 국민 내비가 된 T맵을 통해 모든 운전자들이 추석 연휴에 안전하고 편리하게 고향을 다녀오실 수 있길 기대한다앞으로도 T맵은 국민 내비에 걸맞게 온 국민이 안전운전을 실천할 수 있게 앞장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