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치 in 한국

“추석연휴 앞두고 대기업 채용공고 줄이어”

[KJtimes=김봄내 기자]추석연휴를 앞두고 삼성, 롯데, SK 등 주요 그룹사 채용을 시작한 데 이어 대기업들의 채용소식이 줄을 잇고 있다. 이번 추석은 공채시즌과 맞물리면서 연휴 동안 이력서를 쓰며 보낼 구직자가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추석 전후로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들을 정리했다.

 

대한항공은 2020년 신입사원 공개채용에 나섰다. 모집 분야는 일반직(일반관리/운항관리) 기술직(항공기술, 항공우주) 전산직이다. 기졸업자 또는 20202월 졸업예정자로 관련 전공자, 토익 750점 이상 등 기준 점수 이상 어학 성적 보유자면 지원이 가능하다. , 항공우주 연구개발 부문은 해당 전공분야 석/박사 학위 소지자만 지원할 수 있다. 전문자격 보유자 및 통계 전문가, 외국어 능통자, 산업안전기사, 장교 출신 지원자, 설계 실무 경력자는 우대한다. 서류전형 1차면접 2차면접 3차면접 건강검진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선발한다. 입사지원은 2518시까지 채용 사이트에서 하면 된다.

 

KEB하나은행은 2019년 신입행원을 채용한다. 모집 부문은 글로벌 디지털 자금/신탁 기업금융/IB이다. 20202월 대학()졸업 예정자를 포함한 학()사 학위 소지자로, 이외 자격 요건은 모집 분야별로 상이하니 꼼꼼한 공고 확인이 필요하다. 변호사·공인회계사·세무사·감정평가사·변리사·보험계리사 합격자 및 자격증 소지자, 하나은행 또는 하나금융그룹 대외활동자는 우대한다. , 2019 금융권 공동채용 박람회 현장면접 우수자는 서류전형 면제의 혜택을 부여한다. 글로벌 부문은 TOEIC, TOEFL IBT 성적 우수자, 디지털, 자금/신탁, 기업금융/IB 부문은 관련 자격증 소지자를 우대한다. 전형절차는 서류전형 필기전형 1차면접 2차면접 건강검진/집합연수 순이다. 지원은 2318시까지 채용 사이트를 통해 서류접수를 하면 된다.

 

에스원은 2019년 하반기 3급 신입사원을 채용한다. 모집 분야는 연구개발(SW, HW) 엔지니어 부동산마케팅 안전환경 경영지원이다. 공통 지원자격은 20202월 이전 졸업 또는 졸업 예정자, 영어회화자격 보유자로 영어회화 성적은 OPIc은 최소 IL등급 이상, 토익스피킹은 레벨 5등급 이상이어야 한다. , 부동산마케팅직, 경영지원직은 OPIc IM등급 이상, 토익스피킹은 레벨 6등급 이상만 지원이 가능하다. 전형 절차는 지원서 접수 직무적합성평가 직무적성검사 면접 건강검진 최종합격 순이다. 접수는 1617시까지 채용 사이트에서 하면 된다.

 

서울주택도시공사는 2019년 하반기 NCS기반 6급 신입사원을 채용한다. 모집분야는 사무직(경영지원/사업관리, 지적) 기술직(토목, 건축, 기계, 전기, 환경)이며, 51명을 채용한다. 18세 이상 만 60세 미만인 자 중 학력 및 연령 제한없이 지원이 가능하다. 공인 영어 성적이 필수이며, 점수 커트라인은 각 부문별 상이하므로 확인이 필요하다. , 고급자격증 소지자는 공인 영어 성적 없이 지원 가능하다. 원서접수 1차 필기시험 2차 필기시험 및 인성검사 면접시험을 통해 최종합격자를 선정한다. 지원은 2418시까지 채용 사이트에서 하면 된다.

 

삼양그룹은 2019년 하반기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모집 전형은 채용전제형 동계인턴/전역장교(경영지원, 영업, 생산) Global Talent(해외영업) 신입연구(R&D) 전문연구직(식품R&D)이다. 20201월 입사가능자는 지원이 가능하며, 공인 영어말하기 성적 제출이 필수다(, Global Talent 전형 제외). 기타 상세내용은 모집 부문 별로 상이하므로 홈페이지를 통한 확인이 필요하다. 지원은 22일까지 채용 사이트에서 하면 된다.

 

한국증권금융은 2019년 신입사원을 공개채용한다. 모집부문은 일반직렬 IT직렬이다. 학력, 연령, 전공에 제한없이 지원이 가능하다. , IT분야는 전산 관련 업무 수행이 가능한 자여야 한다. 토익 800점 이상 등의 영어성적을 취득하고, 201912월 중순 즉시 근무가 가능해야 한다. 전형절차는 서류전형 1차 필기전형 2차 필기전형 면접전형 신체검사 최종합격 순이다. 지원은 1616시까지 채용사이트를 통해 하면 된다.












경실련 "조국, 자진 사퇴해야..검찰개혁 동력 얻기 어려워"
[KJtimes=이지훈 기자]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직에 적절하지 않다며 자진해서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실련은 8일 입장문을 내고 "엄격하게 법 집행을 관리하고 책임져야 할 법무부 장관직에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를 임명하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가질 수밖에 없다"며 "조 후보자에게 자진해서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후 많은 의혹이 제기됐으나 2일 기자회견, 6일 청문회 등 2번의 기회가 있었음에도 제기된 의혹들을 말끔하게 해소하지 못했다"며 "오히려 검찰 수사와 향후 재판을 통해 밝혀져야 할 과제가 생겼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 후보자를 정치적으로 성장시킨 '정의'와 '공정'이 후보자 지명 이후 드러난 언행 불일치로 국민과 청년들에게 많은 허탈감과 실망을 안겨줬다"고 비판했다. 경실련은 조 후보자가 줄곧 강조해온 검찰 개혁을 두고도 "꼭 조 후보자만 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경실련은 "지난 20여일간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의 진실 공방과 소모적인 진영대결로 국민들은 갈라져 있다"며 "앞으로 사법 독립, 검찰 개혁의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