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의 아사이나 인수…증권사들의 시각은

KTB투자증권 “불확실성 해소 장기간 소요”
한국투자증권 “항공업계 재편 신호탄”
하나금융투자 “기업가치 변화 크다”

[KJtimes=김봄내 기자]HDC현대산업개발[294870]·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전날 아시아나항공[020560]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항공업계의 지각변동이 예상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인수에 대해 증권사들이 어떻게 분석하고 있는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13KTB투자증권은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 인수 관련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데에는 장기간의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인수 가격, 투자 구조 및 HDC현대산업개발이 보유하게 될 아시아나항공의 지분율 등이 확정돼야 이 회사에 대한 적정 가치 및 투자의견을 재산정할 수 있으며 그전까지는 계속 불확실성이 이어질 것이라는 설명이다.


KTB투자증권은 중장기적으로 HDC현대산업개발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발판삼아 육상·해상·항공 사업을 아우르는 모빌리티 그룹으로 발전하겠다는 계획인데 아직 구체화한 내용은 없으나 향후 이 부분이 숨겨진 가치로 작용할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같은 날, 한국투자증권은 13일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시작으로 저비용항공(LCC) 산업 재편 가능성이 커졌다며 항공 업종에 대한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제시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아시아나 입장에서도 매각이 스케줄대로 진행돼 경영 공백이 최소화되고 당초 기대 이상의 자금이 들어온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며 본업 경쟁력이 단기 회복되기는 어렵지만 재무구조만 정상화돼도 절반은 성공이라고 밝혔다.


이날 하나금융투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면 기업가치 변화가 커질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으면서 HDC현대산업개발 의 목표주가와 투자의견을 각각 49000원과 매수를 제시했다.


하나금융투자는 부동산개발업을 BM으로 하는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실적 추정과 밸류에이션(가치평가)은 사실상 큰 의미가 없게 됐는데 이는 자본 2조원, 자산 45000억원의 부동산기업으로 매년 영업이익 5000억원 이상을 내는 별도기업이 아니라 자산 11조원, 부채 96000억원의 아시아나항공을 연결로 잡는 복합기업으로 거듭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인수 자금 외에도 아시아나항공의 노후화된 기체 교체를 위한 추가 투자가 예상되는 가운데 투자 규모에 따라서는 현재 HDC현대산업개발이 추진 중인 자체 개발사업 추진 계획에도 변화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분양가 상한제의 영향으로 일반 주택 도급사업에서도 수주가 둔화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지금은 저점매수(보텀피싱)를 고민할 상황은 아니다면서 다만 단기적으로 아시아나항공의 기내 면세 사업과 HDC신라면세점의 영업 시너지를 기대해볼 수는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최고운·이정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자가 결정됨에 따라 이제 다음 관심사는 저비용항공사의 인수·합병(M&A) 가능성이라며 공급과잉 국면에 접어들면서 우리나라에 6개의 저비용항공사는 많다는 지적에 힘이 실리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들 연구원은 경영난에 처해있는 이스타항공을 비롯해 에어부산 또는 에어서울의 재매각 가능성도 열려 있다면서 지난 12일 티웨이항공 주가가 8% 상승했는데 추가 M&A 가능성이 부각된 것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채상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인수 성공 시 지분율을 고려하면 아시아나항공이 연결대상 종속기업이 될 것이라며 이는 HDC현대산업개발의 자본구조, 손익구조, 비즈니스모델(BM)에 가장 큰 변화라고 언급했다.


채 연구원은 인수 과정에서 상각이나 대손 등 추가 불확실성도 있고 주가도 이런 불확실성을 반영해 약세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다만 향후 연결대상 업황·손익·재무구조 등의 추정이 가능해지는 시점에 새로운 투자의견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