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스토리

국민소득 4년만에 감소...3만2000달러 안팎

[KJtimes=이지훈 기자]올해 미국 달러화 기준 1인당 국민소득이 4년 만에 줄어들 전망이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은 32천달러 안팎으로 작년(33400달러)보다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13분기 국민총소득(14414400억원)은 전년 동기 대비 1.56% 증가했다.

 

4분기에도 국민총소득이 이 속도로 늘어난다면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은 약 32천달러로 줄어들 것으로 분석된다.

 

연간 국민총소득 추정치를 통계청 중위 추계 상 인구(51799천명)로 나누고 1월부터 지난 5일까지 평균 원/달러 환율(달러당 1,165.06)을 반영해 계산한 값이다. 달러화 대비 원화 가치는 작년 평균(달러당 1,100.3)보다 5.9% 떨어졌다.

 

달러 기준 1인당 국민소득이 줄어드는 것은 2015년 이후 처음이다. 당시에도 국제유가 하락과 반도체 경기 부진이 맞물리며 1년 내내 상품 수출이 감소했었다.

 

한은 관계자는 "GDP 디플레이터가 마이너스고 원/달러 환율이 작년보다 높아 올해 1인당 국민소득은 작년보다 줄어들게 된다""다만 1인당 국민소득 3만달러 이상은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