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단독 그 후] 금호산업, 불법·편법논란에 공사중단 ‘철퇴’ 맞나

대책위 “환경청, 기허가난 진입로 부지 개설완료한 후 공사진행 등 공문 청송군에 발송“
금호산업, 풍력발전단지 진입로 아닌 농어촌도로 통해 건설장비 반입 불법 논란 휩싸여


[KJtimes=견재수 기자]지난 12월 27일 <KJtimes>는 금호산업(시공사)이 청송면봉산풍력발전단지사업(이하 면봉산풍력사업) 공사와 관련해 불법과 편법을 동원해 공사를 강행하면서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청송면봉산풍력저지연합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며 ‘[청송 면봉산 풍력 갈등 격화] 금호산업, 불법·편법 공사 강행에 주민 뿔났다’란 제목의 단독 보도를 한 바 있다. 이후 대구지방환경청(이하 환경청)이 지난 7일 면봉산풍력사업 관련 공사중지 의견서를 청송군에 발송한 것으로 확인돼 주목된다.

이날 대책위에 따르면 환경청은 면봉산 일대 동식물에 대한 정밀조사와 보전대책, 기허가난 진입로 부지 개설완료한 후 공사진행 등의 내용이 담긴 공문을 청송군에 통해 시행사인 면봉산풍력발전(주)(이하 면봉산풍력)에 통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환경청의 공식공문이 8일경 청송군에 전달될 것으로 보여 향후 추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환경청의 이 같은 의견을 청송군이 받아들여 이행하게 되면 면봉산 풍력발전시설 부지 공사가 잠정 중단되게 된다. 


앞서 면봉산풍력(시행사)은 금호산업과 지난 7월 면봉산풍력사업 시공 계약을 체결하고 12월 초 부터 본격적인 풍력발전 부지 조성 공사 착공에 돌입했다. 이 과정에서 시공사인 금호산업 측이 풍력발전단지 진입로가 아닌 농사에 이용하기 위해 개설한 소규모의 농어촌도로(이하 농로)를 통해 건설장비 반입을 하면서 불법 논란에 휩싸였다. 

농로 위를 수십톤에 달하는 대형 트럭이나 중장비가 출입하면서 파손 및 붕괴 위험의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안전을 우려한 주민들의 반발이 커졌다.

대책위는 청송군에 건설장비의 농로 진입금지와 법규 위반 여부 조사 등을 요청하는 한편 자체적으로 트럭 등을 동원해 농로 진입로 봉쇄에 나섰다. 이에 면봉산풍력 측은 대책위를 향해 “공사장비의 출입을 막아 본 사업에 막대한 손실을 입히고 있다”며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안내문을 통해 공지했다.

대책위 측도 즉각 반발하며 “적반하장격이다”며 “(진입로 미개설 상태에서) 포크레인 작업자체가 불법이다”고 반박했다.

대책위 남명제씨는 “당초 군관리계획서에 따르면 면봉산 풍력사업 관련 모든 공사는 진입로(군관리계획도)를 별도 개설해 작업에 들어가겠다고 (시행사에서) 밝힌 바 있다”며 “그런데 지금 업체 측에서 진행하고 있는 (풍력발전단지) 공사는 진입로에 있어 그 어떠한 조치도 없이 불법위에서 주민들을 짓밟고 지역을 유린해가며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군계획도로는 공공의 이익과 편의성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지정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청송군이 풍력회사에 갖다 바치는 모양새다”고 일갈했다. 


대책위는 면봉산풍력과 금호산업이 농로에 대한 정밀안전진단과 행정절차를 무시한 채 공사 강행을 위해 불법과 편법을 자행하고 있다며 청송군에 건설장비 통행제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면봉산풍력사업은 4년 전 풍력발전 10기에 대해 개발인허가가 나면서 남동발전 등으로 구성된 면봉산풍력이 금호산업과 시공 계약을 체결하고 변전소 부지 공사를 진행해왔다.

하지만 면봉산 일대 주민들이 자연 생태계 파괴와 저주파 소음 등을 우려해 풍력발전의 백지화를 요구하며 풍력사업 시행업체와 수년 째 갈등을 빚고 있다.






[新먹거리, 공유경제로 찾는다] 비싸서 못써봤던 안마의자, ‘공유안마’로 시장 확대
[KJtimes=김승훈 기자]국내 안마의자 업계가 공유경제에서 새로운 먹거리 사업을 찾고 있다. 소비자들이 수백만원에 달하는 가격대로 쉽게 구매하지 못한다는 점에 착안, 렌탈을 넘은 공유를 통해 대중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안마의자 시장 1위에 있는 바디프랜드는 지난달 초부터 김포공항 SKY31 푸드코트에 안마의자를 활용한 휴식공간 ‘바디프랜드 라운지’를 조성해 공유 안마의자 서비스에 나섰다. 바디프랜드 라운지는 공유경제 개념을 안마의자에 접목, 부피가 큰 안마의자를 가정에 두지 않더라도 언제, 어디서든 마사지로 휴식하도록 만든다는 의미를 담았다. 김포공항 라운지에는 안마의자 ‘아제라 팝’ 4대가 설치, 카드로 결제만 하면 간편하게 제품을 이용하도록 했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많은 고객이 원할 때 어디에서나 마사지를 하도록 공유 안마의자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공유경제와 헬스케어의 만남이 시너지를 발휘하고 새로운 가치 창출로 이어지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놀고 있는 매장공간에서 수익 창출한다? 앞서 휴테크산업 역시 영업장을 중심으로 공유 플랫폼 사업에 뛰어든 바 있다. 휴테크산업은 수익형 안마의자 공용서비스 ‘휴페이





해운대 엘시티, 엘리베이터 고장으로 시끌...연돌현상 때문?
[KJtimes=이지훈 기자]부산 엘시티 건물이 승강기 문제로 구설수에 올랐다.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산 해운대 엘시티 더샵 주민들이 잦은 승강기 고장 문제로 공포와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입주자로 밝힌 청원자는 "바람이 너무 강해서 엘리베이터 문이 스스로 안 닫히는 문제가 일어나고 있고 직원들이 문을 닫아줘야지만 엘리베이터가 정상적으로 올라간다"면서 "기술적인 결함인지 구조적인 결함인지 모르지만, 엘리베이터를 기다릴 때도 굉장한 소음(바람 소리)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입주민들은 매번 엘리베이터를 탈 때 극심한 공포와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개선이 가능한지도 전혀 입주민들은 알지 못하고 있고, 정말 걱정되는 건 지금도 이런데 정말 여름에 태풍이 올 때는 불안해서 엘리베이터를 탈 수 있을까 걱정이 될 정도"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엘시티 측은 문이 닫히지 않고 바람 소리가 나는 것은 '연돌 현상' 탓이라고 설명했다. 연돌 현상은 외부 찬 공기가 고층 건물 안으로 들어온 뒤 공기가 데워지며 엘리베이터 통로를 타고 위로 치솟는 현상을 말한다. 기온 차이로 인한 것이라 겨울철 특히 심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