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공유시장

[플랫폼 비즈니스, 이젠 인공지능 ②]‘꿈의 시총’ 돌파한 알파벳…비결은 ‘리더십과 AI’

구글 모회사 알파벳, 애플·아마존·MS 이어 네 번째로 시총 1조 달러 달성

[KJtimes=김승훈 기자]세계 최대 검색엔진 기업인 구글 모회사 알파벳이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달성에 성공했다.


이는 미국 뉴욕증시에 상장된 기업 중 네 번째로 회사 설립 22년 만에 꿈의 시총을 돌파하는 성과를 이루게 됐다. 알파벳의 시총 1조 달러는 리더십 변화와 AI로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데 따른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란 게 시장의 시선이다.



최근 외신에 따르면 알파벳은 시가총액 110억 달러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16(현지 시간) 기준 뉴욕증시에서 12.50달러(0.87%) 상승한 1451.7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장중 한때 알파벳 시총은 14000억 달러에 올라서기도 했다.


미국 증시에서 시총이 1조 달러를 넘은 것은 애플(20188), 아마존(20189), 마이크로소프트(20194) 뿐이었다.

 

21년 만에 경영권 내놓은 두 창업자리더십 변화의 신호탄

 

알파벳은 지난 1998년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이 집 차고에서 설립한 회사다. 스탠포드 대학원에서 만난 두 창업자는 웹페이지에 순위를 매기는 서비스 백럽(Backrub)’ 서비스를 개발하면서 구글의 시초를 만들었다.


이후 구글은 2006년 유튜브를 인수하면서 동영상 서비스를 제공했고 2007년에는 안드로이드 폰을 공개하며 전 세계인들이 인터넷에서 정보검색 시 우선적으로 사용하는 세계 최대 검색엔진이자 IT 기업으로 성장했다.


몸집을 불리면서 그들은 2015년 모회사 알파벳을 설립하고 구글에서 수익이 나지 않는 실험적 사업부문을 분리했다. 하지만 지난해 말 두 창업자는 돌연 사퇴를 선언한다.


21년만에 창업자 시대를 마감하고 전문경영인을 일선에 내세운 것이다. 현재 이들은 지난해 12월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에게 경영권을 넘긴 상태다.

 

검색엔진·글로벌 IT 기업 넘어 AI회사로 쑥쑥

 

알바벳의 시가 총액 1조달러 돌파는 리더십 변화와 한몫한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두 창업자가 회사 경영에 있어 불화를 보인바 있어서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은 브린이 검색엔진에 있어 자유주의적 경영방식을 취한 반면 페이지는 능동적인 조직화를 이루려했다고 지적했다.



이를 입증하듯 알파벳 주가는 최고경영자 교체 소식 직후 뉴욕증시에서 최근 한 달 중 최대 상승폭인 1.87% 오름세를 보였다.


구글이 인공지능 스타트업을 인수하는 행보도 주가 상승의 한 요인으로 꼽힌다. 구글의 포트폴리오 전환에 기대감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실제 알파벳은 구글이 AI를 활용해 신성장동력으로 삼은 신사업부분이 포함됐다.


알파벳이 출범 후 구글의 AI관련 논문 출반이 급격히 늘었고 AI 관련 스타트업 인수·합병(M&A)도 활발히 진행됐다. 때문에 구글은 검색엔진을 넘어 다양한 부문을 혁신하는 AI 유력 회사로 거듭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는 중이다.








영등포 쪽방촌, 주거복합타운으로 탈바꿈...공공임대주택 공급
[KJtimes=김봄내 기자]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서울시(시장 박원순),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20일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영등포 쪽방촌은 1970년대 집창촌, 여인숙 등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으며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대거 몰리면서 최저주거기준에도 못 미치는 노후불량 주거지로 자리 잡았다. 현재 360여명이 거주 중이며, 평균 22만원의 임대료를 내고도 단열, 단음, 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무료급식소, 무료진료소 등에서 쪽방 주민들을 지원하고 있지만, 화재, 범죄 등의 위험에 상시 노출되어 있으며 알코올 중독, 우울증과 같은 질병으로 인한 자살이나 고독사가 발생하고 있다. 쪽방 문제 해결을 위해 리모델링 사업 등이 추진되었으나, 워낙 노후되어 효과가 미미하고, 쪽방 개량이 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져 기존 주민이 쫓겨나고 그 빈자리에 새로운 쪽방주민이 유입되는 등 빈곤의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또한, 토지주를 중심으로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추진(‘15년)하였으나 쪽방주민 이주대책 등이 부족하여 사업이 중단된 바


첸, 비연예인과 결혼 "평생 함께 하고 싶은 여자친구, 축복 찾아왔다"
[KJtimes=이지훈 기자]엑소 첸이 결혼을 발표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다. 가족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되오니, 팬 여러분과 취재진의 너그러운 양해 부탁한다”고 밝혔다. 첸도 팬들에게 결혼 소식을 전했다. 첸은 “내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 이런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던 중 내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나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