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2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KJ 탐사와 분석

검찰, 한국선급 전·현직 임원 계좌추적…수사팀 보강

출국금지 대상 늘어…비리 포착 시 소환조사 예정

 

[kjtimes=정소영 기자] 검찰이 한국선급(KR) 비리에 본격 착수했다. 오공균 한국선급 전 회장과 전·현직 간부 여러 명이 집중 수사 대상으로 알려진 가운데 본격적인 계좌추적에 돌입했고 비리가 포착된 임직원은 소환조사할 계획이다.

 

27일 한국선급 비리를 수사 중인 부산지검 특별수사팀(박흥준 부장검사)은 한국선급 전·현직 임직원에 대한 계좌추적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특별수사팀은 한국선급 압수수색 과정에서 입수한 회계장부와 전산자료를 토대로 자금흐름을 추적하는 한편 오늘부터 비리 의혹이 있는 임직원들에 대한 계좌를 추적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주말까지 전원 출근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지난 2012년 신사옥 공사비와 정부 지원 연구비 등을 빼돌린 혐의로 해경의 수사를 받은 오공균(62) 한국선급 전 회장과 다른 전·현직 간부 3명은 검찰의 집중 수사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핵심 피의자와 주요 참고인 등을 가리고 10여명의 전·현직 임직원에 대해 출금금지 조치를 내렸다. 수사 진척에 따라 출국금지 대상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부산지검은 이미 5명의 검사가 투입된 특별수사팀에 정영학 외사부장을 수시지원팀장으로 보강하는 등 3명의 검사를 추가로 투입했다.

 

추가로 투입된 검사들은 해운비리 동향과 정보를 분석하고 수사팀 현장지원을 총괄해 한국선급과 해운 비리에 대한 다각도의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검찰은 해운업계에 대한 전방위 수사로 업계의 업무 차질이 우려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어 수사에 더욱 집중해 최대한 신속한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배너
배너


기상청, 수능일 중부 중심 눈 예상… 수험생 교통안전 유의 당부 [KJtimes=김봄내 기자]기상청이 23~24일 중부 중심 눈이 예상된다며 수험생 교통안전 유의를 당부했다. 수능일인 23일(목) 서쪽에서 다가오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아침에 서해안을 시작으로 낮까지 그 밖의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내륙, 경북서부내륙에 비 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23일(목) 아침에는 서울·경기도에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서해안은 눈이 쌓이는 곳도 있겠다. 또한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수 있으니 수험생들의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 바란다. 24일(금)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새벽에 경기서해안과 충청도, 전북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아침에는 그 밖의 중부지방과 일부 경상내륙으로 확대되겠고 밤에 대부분 그치겠다. 약 5km 상공의 영하 3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하고 서해상으로부터 수증기를 공급받아 눈구름이 발달하면서 중부지방에는 많은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다. 특히 24일(금) 새벽부터 아침에는 지상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르면서 내리는 눈이 그대로 쌓일 가능성이 높고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것으로 예상되니 출근길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사고에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