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01 (목)

  • -동두천 23.9℃
  • -강릉 22.9℃
  • 흐림서울 23.7℃
  • 박무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많음울산 26.4℃
  • 박무광주 24.1℃
  • 박무부산 23.2℃
  • -고창 21.5℃
  • 안개제주 21.3℃
  • -강화 22.7℃
  • -보은 22.5℃
  • -금산 23.3℃
  • -강진군 24.1℃
  • -경주시 27.0℃
  • -거제 24.3℃

재계

효성, 韓-아세안 산업 현장 사진 공모전 장관상 수상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이 1일 코엑스에서 진행된 -ASEAN(아세안)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10주년 기념행사에서 산업 현장 사진 공모전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과 우수상을 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아세안과의 FTA 발효 10주년을 맞아 그 간의 무역투자 성과를 기념하고 향후 경제문화 협력과 인적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이번 기념행사를 마련했다. 올해는 FTA 발효 10주년 외에, -아세안 문화교류의 해면서 아세안 출범 50주년이라 그 의미를 더했다.

 

부대 행사로 진행된 산업 현장 사진전에는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한국과 아세안 기업의 사진이 전시됐다. 효성이 수상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은 이번 공모전에서 가장 높은 상격으로, 효성의 해외 의료 봉사단 미소원정대2015년 베트남 현지 푸옥티엔 초등학교에서 건강검진을 진행하고 있는 사진이 선정됐다. 또한 다섯 개의 우수작 가운데 하나로 효성과 한국수출입은행이 함께 2016년 베트남 현지에 유치원을 신축하고 있는 사진이 뽑혔다.

 

효성은 지난 2007년 베트남 동나이성 년짝 공단에 스판덱스와 타이어코드 등을 생산하는 베트남법인을 설립해 2009년부터 연속 8년 흑자를 기록한 것은 물론, 2014년부터는 연매출 1조를 돌파하는 실적을 올리고 있다.

 

효성은 2011년부터 해외 의료 봉사단 미소원정대를 운영 중이며, 작년에는 한국수출입은행과 함께 유치원 신축 봉사활동을 진행하기도 하는 등 베트남법인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도 펼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 받아 2015년에는 베트남투자기획부로부터 우수 사회책임활동 기업으로 투자기획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군함도의 진실' 광고 올라간다 [KJtimes=김봄내 기자]세계인들이 가장 많이 모이는 뉴욕 타임스스퀘어에 독도, 일본군 '위안부' 등을 주제로 광고를 올려왔던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팀이 이번에는 군함도를 주제로한 캠페인 광고를 올린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영상광고는 지난 2년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군함도(하시마)에 조선인 강제징용의 사실을 감추고 있는 일본 정부의 부당함을 전 세계인들에게 널리 알리고자 기획됐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 교수는 "2년전 일본 정부에서는 강제징용의 역사적 사실을 알리는 정보센터등을 세우기로 약속했지만 단지 '세계유산 관광지'로만 홍보하는 잘못된 역사관을 지적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지난 빌리브란트 총리의 사진을 활용한 일본군 '위안부' 광고를 타임스스퀘어에 올렸을때 세계적인 외신에서 소개가 많이 된 것 처럼 이번에도 획기적인 광고를 통해 일본 정부를 압박해 나갈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번 영상광고는 제작중이며 뉴욕 타임스스스퀘어 광고판 위치를 곧 결정할 계획이다. 또한 군함도의 유네스코 등재일인 7월 5일경 광고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에대해 서 교수는 "광고비는 다음카카오 스토리펀딩에서 네티즌들의 모금을 통해 더 의미있는

한국전력, 과도한 우려 점차 완화될 것이라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전력[015760]에 대한 우려가 과도하다며 이런 우려는 점차 완화될 것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1일 HMC투자증권은 1일 원자력발전과 관련해 한국전력에 대해 이 같은 진단을 내놓고 현재 주가 수준은 적자를 보인 시점을 제외하고는 역사적 저점을 보이고 있으며 시간이 지나면서 과도한 우려는 해소되고 주가 조정 폭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동진 HMC투자증권 연구원은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보면 새 정부에서 석탄과 원전 비중을 조절하는 정책이 추진되겠지만 현실적인 부분이 고려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강 연구원은 “한국전력의 비용 부담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로 주가가 약세를 보이는데 과도한 우려는 점차 완화될 것”이라면서 “중장기적인 전력 정책의 변화는 결국 요금 정책의 변화와 함께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한편 지난달 10일메리츠종금증권은 한국전력이 올해 1분기 예상치를 밑돈 실적을 발표했지만 점차 회복할 것이라는 전망이 내놓은 바 있다. 당시 메리츠종금증권은 한국전력에 대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고 ‘매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 5만6000원을 기존대로 유지했다. 그러면서 이 회사의 경우 1분기 실적은 부진했지만 하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