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전 오피스토크


[KJtimes=정혜전 칼럼리스트]자신의 과거 무용담을 즐기는 사람이 있다. 대단한 사람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어 그 사람을 다시 보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늘 같은 무용담을 입에 달고 다니듯 한다면 대단한 사람이 아닌 대단했던 사람, 현재는 아무것도 아닌 사람의 인상을 남기게 된다.


자신에게 좋은 말을 하는 것도 매번 리바이벌식으로 한다면 진실성이 없어 보이고 더 이상 듣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게 되어 마음이 불편해지기도 한다. 하물며 늘 같은 남의 무용담을 들을 때마다 즐거워 해 주거나 리액션을 하기란 여간 인내의 한계성을 느끼게 만드는 것이 아니다.


자신의 무용담을 말하는 것은 그나마 낫기도 하다. 어떤 사람은 자신의 부모님이나 선조대의 무용담을 늘어놓으며 대단한 가족사인 것처럼 포장을 하려 드는 듯하기도 한다. 왜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의아한 생각이 든다 해도 한번은 즐겁게 대단하다는 맞장구를 치며 들어 줄 수는 있다. 하지만 매번 반복이 된다면 대화 의 브레이크를 걸 수밖에 없기도 하다.


상대의 늘 같은 말을 처음 듣는 듯 경청을 잘 해주며 맞장구를 쳐 주는 사람도 있긴 하다. 그러나 이런 인내심이나 경청의 기술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아주 극소수이다. 경청을 잘 하는 사람 중에도 같은 말을 여러 번 듣게 되면 이젠 그 이야기 기는 그만 하자는 식으로 브레이크를 걸어 버리기도 한다.


맨 정신에 늘 같은 무용담을 늘어놓는 사람, 술이 들어가면 과장을 섞어가며 늘어놓는 사람이 있다. 사람에 따라 술이 들어가면 주사처럼 하는 경우가 있다고 이해를 하기도 한다. 하지만 즐거운 술자리에서 같은 이야기에 더 짜증스럽다는 사람도 있다. 이렇게 사람의 성향에 따라 받아들이는 것이 다르긴 하다.


어떤 자리에 가든 주인공이 되고 싶은 것인지 자신의 이야기에 열을 올리 듯 하는 사람이 있다.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정보 전달 등은 사람들의 귀를 열리게 만들기도 한다. 하지만 자신의 이야기 특히 잘 나갔다는 과거형의 이야기에 열을 올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현재 내세울 것이 없는 사람일수록 과거형의 이야기를 늘어놓거나 자신을 내세우려 든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인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자신이 어떤 사람이었다는 것을 알리는 것은 한번으로 충분하다. 반복되는 무용담은 오히려 자신의 이미지만 깎아 내리게 만드는 길이다.


여러 명이 모인 자리에서 한 사람에 대한 무용담을 대신 전달하듯 하는 사람이 있다. 그 사람에 대해 알 수 있게 만들어 이야기 주인공에게는 흐믓함을 안겨 줄 수 있기도 하다. 그러나 함께 한 사람 중에 이야기 주인공과 불편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무용담 주인공보다 그 이야기를 늘어놓는 사람에게 기분이 나빠질 수 있다.


그 사람과 절친한 사이라는 생각이 든다면 거리감을 갖게 만들어 버리기도 한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자신의 좋은 이야기도 남의 입을 통해 반복해 전 달되는 것을 즐기지 않는 사람도 있다. 자신은 원하지 않는데 누군가 자신의 이야기를 늘어놓는다면 의도성이 있다거나 개념이 없는 사람이라는 생각까지 들게 되기도 한다.


이런 생각이 자리 잡는다면 마음이 불편해져 거리감을 두게 되는 것은 뻔하다. 다른 사람들에게도 무용담 주인공에게 아부하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남겨 다른 좋은 사람들과의 관계 형성이나 유지에도 타격을 주는 꼴을 만들어 버리기도 한다.


잘 나가는 사람들은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다. 가만히 있어도 잘남이 밝혀지게 되니까 말이다. 그래서 잘난 사람일수록 고개를 숙일 줄도 아는 법이다. 말로만 포장하려 드는 사람의 인상을 강하게 만들어 버릴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한다.


과거의 무용담은 현재 자신은 별 볼일 없다는 공표를 하는 것과 같다. 주변 사람들에게 과거의 잘나갔던 사실을 알리는 것은 자신의 능력이나 이미지 포장을 위해 필요하기도 하다. 하지만 한번으로 끝나야 한다. 리바이벌식으로 늘어놓는 과거 이야기꺼리는 사람들의 귀를 닫아버리게 한다.


말을 하려는 순간 말을 저지당해 무안함도 맞보게 된다. 다른 이야기 소재인데도 말을 꺼내지도 못하게 저지를 당하기도 한다. 또한 과거에 얽매인 사람, 현재는 내세울 것이 없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깊게 심어주는 결과만 낳게 할 뿐이다.










미스트롯 가수 김양, ‘흥’ 에 들썩이게 할 신곡 ‘흥부자’ 발매
[KJtimes=김봄내 기자]가수 김양이 오늘(30일) 흥바람나는 신곡 ‘흥부자’ 를 발매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가수 '송대관'의 지원사격으로 2008년에 "우지마라"로 데뷔하며 트로트계에 이름을 알렸고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주옥같은 곡들을 발표하였으며, 최근 큰 화제가 되고 있는 tv 조선 ‘미스트롯’ 에 출연하여,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인 바 있다. 흥부자는 연분 이후로 2년만에 선보이는 김양표 복고 트로트이다. 마치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마칭밴드사운드로 곡을 포문을 연다. 그 후 청량감있는 보컬, 신나는 드럼비트, 기타 사운드, 보컬 사이의 경쾌한 브라스 세션은 하나가 되어, 누구에게나, 절로 어깨춤을 들썩이게 한다. 이 전까지 주로 애조 있는 보컬이였던 그녀가 새롭게 시도하는 밝은 보컬은 듣는이에게 신선하게 다가온다. ‘흥부자 부자 흥부자가 왔어요, 한번뿐인 인생길에 놀다갑시다’ 의 단순한 멜로디와 가사는 누구나 한번 들으면 외울 정도로 대중적이며, 코러스 ‘김현아’, 기타 ‘이태욱’, 리얼브라스 등 국내 최고의 세션맨들이 함께했다. 오늘 발매된 김양의 흥부자는 소리바다를 비롯한 다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