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혜전 오피스토크

“무용담을 즐기지 마라”


[KJtimes=정혜전 칼럼리스트]자신의 과거 무용담을 즐기는 사람이 있다. 대단한 사람이었다는 것을 알게 되어 그 사람을 다시 보게 되기도 한다. 하지만 늘 같은 무용담을 입에 달고 다니듯 한다면 대단한 사람이 아닌 대단했던 사람, 현재는 아무것도 아닌 사람의 인상을 남기게 된다.


자신에게 좋은 말을 하는 것도 매번 리바이벌식으로 한다면 진실성이 없어 보이고 더 이상 듣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게 되어 마음이 불편해지기도 한다. 하물며 늘 같은 남의 무용담을 들을 때마다 즐거워 해 주거나 리액션을 하기란 여간 인내의 한계성을 느끼게 만드는 것이 아니다.


자신의 무용담을 말하는 것은 그나마 낫기도 하다. 어떤 사람은 자신의 부모님이나 선조대의 무용담을 늘어놓으며 대단한 가족사인 것처럼 포장을 하려 드는 듯하기도 한다. 왜 그런 이야기를 하는지 의아한 생각이 든다 해도 한번은 즐겁게 대단하다는 맞장구를 치며 들어 줄 수는 있다. 하지만 매번 반복이 된다면 대화 의 브레이크를 걸 수밖에 없기도 하다.


상대의 늘 같은 말을 처음 듣는 듯 경청을 잘 해주며 맞장구를 쳐 주는 사람도 있긴 하다. 그러나 이런 인내심이나 경청의 기술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아주 극소수이다. 경청을 잘 하는 사람 중에도 같은 말을 여러 번 듣게 되면 이젠 그 이야기 기는 그만 하자는 식으로 브레이크를 걸어 버리기도 한다.


맨 정신에 늘 같은 무용담을 늘어놓는 사람, 술이 들어가면 과장을 섞어가며 늘어놓는 사람이 있다. 사람에 따라 술이 들어가면 주사처럼 하는 경우가 있다고 이해를 하기도 한다. 하지만 즐거운 술자리에서 같은 이야기에 더 짜증스럽다는 사람도 있다. 이렇게 사람의 성향에 따라 받아들이는 것이 다르긴 하다.


어떤 자리에 가든 주인공이 되고 싶은 것인지 자신의 이야기에 열을 올리 듯 하는 사람이 있다.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 정보 전달 등은 사람들의 귀를 열리게 만들기도 한다. 하지만 자신의 이야기 특히 잘 나갔다는 과거형의 이야기에 열을 올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현재 내세울 것이 없는 사람일수록 과거형의 이야기를 늘어놓거나 자신을 내세우려 든다는 것을 많은 사람들이 인지하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자신이 어떤 사람이었다는 것을 알리는 것은 한번으로 충분하다. 반복되는 무용담은 오히려 자신의 이미지만 깎아 내리게 만드는 길이다.


여러 명이 모인 자리에서 한 사람에 대한 무용담을 대신 전달하듯 하는 사람이 있다. 그 사람에 대해 알 수 있게 만들어 이야기 주인공에게는 흐믓함을 안겨 줄 수 있기도 하다. 그러나 함께 한 사람 중에 이야기 주인공과 불편한 관계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무용담 주인공보다 그 이야기를 늘어놓는 사람에게 기분이 나빠질 수 있다.


그 사람과 절친한 사이라는 생각이 든다면 거리감을 갖게 만들어 버리기도 한다.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자신의 좋은 이야기도 남의 입을 통해 반복해 전 달되는 것을 즐기지 않는 사람도 있다. 자신은 원하지 않는데 누군가 자신의 이야기를 늘어놓는다면 의도성이 있다거나 개념이 없는 사람이라는 생각까지 들게 되기도 한다.


이런 생각이 자리 잡는다면 마음이 불편해져 거리감을 두게 되는 것은 뻔하다. 다른 사람들에게도 무용담 주인공에게 아부하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남겨 다른 좋은 사람들과의 관계 형성이나 유지에도 타격을 주는 꼴을 만들어 버리기도 한다.


잘 나가는 사람들은 자신을 드러내지 않는다. 가만히 있어도 잘남이 밝혀지게 되니까 말이다. 그래서 잘난 사람일수록 고개를 숙일 줄도 아는 법이다. 말로만 포장하려 드는 사람의 인상을 강하게 만들어 버릴 수 있다는 것을 생각해 보아야 한다.


과거의 무용담은 현재 자신은 별 볼일 없다는 공표를 하는 것과 같다. 주변 사람들에게 과거의 잘나갔던 사실을 알리는 것은 자신의 능력이나 이미지 포장을 위해 필요하기도 하다. 하지만 한번으로 끝나야 한다. 리바이벌식으로 늘어놓는 과거 이야기꺼리는 사람들의 귀를 닫아버리게 한다.


말을 하려는 순간 말을 저지당해 무안함도 맞보게 된다. 다른 이야기 소재인데도 말을 꺼내지도 못하게 저지를 당하기도 한다. 또한 과거에 얽매인 사람, 현재는 내세울 것이 없는 사람이라는 인상을 깊게 심어주는 결과만 낳게 할 뿐이다.









[증시전망]‘한국 성장세 둔화’ 예상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경제의 수출과 내수가 동시에 부진해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해 보인다는 전망이 나왔다. 1일 유진투자증권은 미국 경제는 1분기에 부진했던 성장세가 2분기에 반등하고 중국경제 역시 부양정책 효과가 시차를 두고 발현되면서 하반기에 성장세가 개선될 가능성이 있으며 올해 세계 경제는 지난해보다 성장세가 둔화하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고 진단했다. 이상재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세계 경제가 침체는 아니더라도 성장세 둔화가 이어지는 가운데 국내 내수 여건이 악화하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경제는 성장세 둔화가 불가피하다”며 “2월 산업활동 동향에 나타난 동행지수 순환변동치가 11개월 연속 하락한 가운데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9개월 연속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2월 전산업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3% 감소해 역성장세로 반전했고 1~2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 증가해 둔화 기조를 이어갔다”면서 “수출 역성장에 내수 부진이 가세한 설상가상 국면으로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에 그친 지난해 3분기처럼 부진이 재현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예상했다. 한편 이날 NH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