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23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KJ 핫클릭

세계 당뇨병의 날, 설탕 뺀 건강한 식음료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1114일은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당뇨병연맹(IDF)이 제정한 세계 당뇨병의 날이다. 국내 역시 당뇨병 인구가 2010201만명에서 2016251만명으로 5년 사이 25%나 급증해 당뇨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소아소화기영양전문의 정지아 박사는 소아와 청소년에서도 비만이 늘어나면서 2형 당뇨병(성인형 당뇨병이라고도 함)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며 식이조절과 운동 등 꾸준한 건강관리로 비만과 당뇨병을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당뇨병을 예방하고 발병을 늦추기 위해서는 체중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당뇨병의 가장 큰 적인 설탕, 가공식품에 들어있는 설탕부터 줄여야

 

무심코 마시는 가공음료가 설탕의 과다섭취로 이어질 수 있다. WHO에서는 가공식품을 통한 1일 당 섭취 기준량을 하루 열량의 10%로 정한 바 있다. 이는 성인 기준 시 약 50g(각설탕 16)를 넘지 않는 양이다. 그러나 실제 일상생활에서 각설탕 16개에 달하는 설탕량을 섭취하기란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니다.

 

한 건강정보프로그램에 따르면 각설탕 한 개를 3g으로 봤을 때 탄산음료 500ml에는 18, 이온음료 1.5L에는 32개가 들어있다. 이 외에도 비타민 음료에는 8, 어린이 음료도 4개가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탄산음료를 1(250ml)만 마셔도 하루 권장량의 절반 이상을 섭취하게 되는 셈이다. 또한 1년이면 9.8kg의 설탕을 섭취하게 된다.

 

설탕이 들어있는 가공음료를 설탕 0%’의 무설탕 음료로 대체만 해도 일상에서 설탕 섭취량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매일두유 99.89(구구팔구)’는 설탕 0%, 두유액 99.89%를 함유해 두유액 그대로의 맛을 살린 제품이다. 두유액 이외에 첨가물과 설탕이 전혀 들어있지 않으므로 두유 본연의 맛을 즐길 수 있으며 기존 두유에 들어있는 설탕이 부담스러웠던 소비자에게 적합하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건강 캠페인이 이어지는 가운데 소비자들이 단맛이 나는 음료 대신 건강음료를 마시는 등 음료시장에 건강 열풍이 불고 있다단맛에 길들여진 입맛을 바꾸기는 쉽지 않지만 원재료 본연의 맛을 통해 더 깊은 맛을 즐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몬드 브리즈 언스위트역시 설탕 0%의 식물성 음료로, 100% 캘리포니아산 프리미엄 아몬드를 갈아 만들었다. 칼슘과 비타민 E 등 슈퍼푸드 아몬드의 영양이 그대로 담겨 있고 일반우유 대비 1/3에 불과한 35kcal의 저칼로리(190ml 기준)라 젊은 여성들이 즐겨 찾는다.

 

단맛을 한번에 끊기 어렵다면 대체감미료로 건강한 단맛을!

 

건강한 단맛을 찾아 설탕 대신 대체감미료를 사용하는 소비자들도 늘고 있다.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2016년 대체감미료 시장 규모는 113억원으로 전년 대비 7.6% 증가했다.

 

대체감미료 중 가장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올리고당이다. 2014324억 원, 2015380억 원, 2016403억 원으로 국내 올리고당의 매출은 꾸준히 늘고 있다. 올리고당은 단맛을 유지하면서 건강하게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포도당, 과당, 갈락토오스와 같은 단당류가 2~8개 정도 결합한 탄수화물로 감자, 양파, 대두, 바나나 등 모든 식물에 소량씩 함유되어 있는 천연감미료이기 때문이다.

 

삼양사는 국내 최고의 식이섬유 함량을 가진 '트루스위트 올리고당'을 출시했다. 이 제품은 '트루스위트 올리고당 40''트루스위트 요리 올리고당 30'의 두 종류이며, 식이섬유 함유량은 각각 40%, 30%로 국내 출시된 올리고당 제품 중 최고를 자랑한다. 트루스위트 올리고당 40은 프락토 올리고당 100%로 만들어졌으며, 칼로리는 설탕보다 41% 낮다. 트루스위트 요리 올리고당 30은 볶음, 조림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프락토 올리고당 75%와 요리당 25%를 혼합한 원료로 만들어졌으며 칼로리는 설탕보다 35% 낮다.

 

이 외에도 알룰로스자일로스도 설탕을 대체할 감미료로 각광받고 있다. 알룰로스의 단맛은 설탕의 70% 수준이나 1당 칼로리가 설탕의 5% 정도인 0.2kcal에 불과하다. 또한 자일로스는 자작나무나 옥수수대 등에서 추출한 것으로 설탕의 60% 수준으로 단맛을 낸다. 설탕이 과당과 포도당으로 분해되는 것을 억제해 설탕 흡수율을 낮춰준다고 알려져 있다.

 

혈당조절에 도움 주는 차 즐겨 마시면 좋아

 

당질과 열량이 비교적 적어 공복감을 해소하면서 혈당조절에도 도움이 되는 식품을 알아둘 필요도 있다. 녹차, 홍차, 옥수수수염차 등의 달지 않은 차 류가 해당된다. 녹차에 들어있는 카테킨은 신체의 포도당과 인슐린을 건강한 수준으로 유지시키는 데 도움을 주며 홍차 속 폴리페놀 성분은 단 음식을 먹어도 당 수치가 급격히 오르는 것을 막아준다.

 

옥수수수염차의 토코페롤 성분은 성인병 예방에 도움을 주며 혈당을 낮춰주는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혈당 수치가 높은 사람들에게 좋다. 웅진식품은 온라인 전용 차 음료 웅진 옥수수수염차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옥수수수염을 구수하게 우려내 담은 곡물차다. 특히 제로 칼로리로, 물 대신 가볍게 수분을 섭취하기에 좋다. 소형 가구를 고려해 중(1L)소용량(325ml)으로 출시됐으며 소용량은 개봉 후 한 번에 음용하기에 좋고 휴대도 간편하다. 최근 늘어나고 있는 모바일 식음료 구매 추세에 따라 온라인 유통 채널에서 판매한다.

 




배너
배너






경산서 압독국 시대 왕릉급 목관묘 발견...보존처리 서둘러야 하는 이유는? [KJtimes=이지훈 기자]2천년 전 경북 경산 일대를 지배한 압독국(押督國) 시대의 왕릉급 목관묘(木棺墓·나무널무덤)가 발견됐다. 이 무덤은 기원 전후에 한반도 남부에서 유행한 통나무 목관묘로, 규모나 부장 유물이 동시대 다른 무덤을 압도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무덤을 둘러본 전문가들은 이 목관묘가 창원 다호리 1호 목관묘와 경주 조양동 38호 목관묘의 중간 단계 무덤으로, 경산 압량면 일대에 있었던 고대 소국인 압독국의 왕이 묻혔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다만 왕릉 여부는 추가 조사를 통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매장문화재 전문조사기관인 성림문화재연구원은 경산하양택지개발예정지구 내 하양읍 도리리 115-5번지 일원에서 발굴조사를 진행해 압독국 시대 왕릉급 무덤을 포함한 목관묘 2기를 발굴했다고 23일 밝혔다. 왕릉급 무덤으로 지목된 6호 목관묘는 참나무로 제작됐다. 이 무덤은 동서 방향으로 놓였으며, 전체적으로는 ㅍ자 형태다. 통나무를 파서 시신을 안치하고, 길쭉한 나무 판재를 사방에 세웠다. 가로는 약 80㎝, 세로는 280㎝인 직사각형이다. 목관 안에서는 피장자의 두개골과 치아, 팔뼈, 정강이뼈가 일부 확인됐다. 고대 목관묘에서 인골이 출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