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2 (화)

  • -동두천 -4.1℃
  • -강릉 3.7℃
  • 맑음서울 -1.4℃
  • 박무대전 -2.4℃
  • 연무대구 0.3℃
  • 맑음울산 4.1℃
  • 박무광주 0.2℃
  • 맑음부산 4.2℃
  • -고창 -0.8℃
  • 맑음제주 8.7℃
  • -강화 -0.9℃
  • -보은 -3.9℃
  • -금산 -4.0℃
  • -강진군 -0.6℃
  • -경주시 3.2℃
  • -거제 3.4℃
기상청 제공

재계

삼성전자, 2018년 시무식 "초일류 회사로 거듭나자"

[KJtimes=김봄내 기자]삼성전자는 2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권오현 회장, 윤부근 부회장, 신종균 부회장, 김기남 사장, 김현석 사장, 고동진 사장 등 사장단과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시무식을 개최했다.

 

김기남 사장은 이날 신년사에서 올해 세계 경제는 자국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의 확산, 지정학적 리스크 등 불확실성이 더욱 커질 전망이며 인공지능·자율주행·빅데이터 등 IT 산업의 급격한 패러다임 변화는 새로운 도전을 요구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김 사장은 작년의 성과에 자만하지 않고 초심으로 돌아가 새롭게 변화하고 도전해야 한다미래를 창조하는 초일류 기술 회사 지속 성장 가능한 조직문화 창출 고객과 사회로부터 사랑받는 회사 등 3가지 목표를 제시했다.

 

김 사장은 이를 위한 실천 방안으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기술 개발 문화의 정착 4차 산업혁명시대를 주도할 기술력 확보 유연하고 벽이 없는 조직문화 구축 솔선수범과 배려로 초일류회사에 맞는 매너 함양 국내외 산업 생태계와 상생을 통한 공동체 기여 등을 제안했다.

 

김 사장은 새해에는 과거의 관행과 업무 방식을 과감히 탈피하고 새로운 마음가짐과 재정비된 조직을 바탕으로 질적인 도약을 이루자이를 통해 고객과 사회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초일류 회사로 거듭나자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임직원의 헌신과 열정에 감사를 표하며 임직원 가정에 평안과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하면서 신년사를 맺었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