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6.9℃
  • -강릉 -1.9℃
  • 맑음서울 -6.9℃
  • 맑음대전 -4.4℃
  • 구름조금대구 -1.9℃
  • 구름조금울산 -0.3℃
  • 광주 -3.0℃
  • 부산 -0.9℃
  • -고창 -4.1℃
  • 제주 3.2℃
  • -강화 -6.0℃
  • -보은 -5.1℃
  • -금산 -5.0℃
  • -강진군 -0.6℃
  • -경주시 -0.8℃
  • -거제 2.9℃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차범근부터 서장훈 황영조 등 멘토와 청소년이 함께 성화봉송 참여

[KJtimes=김봄내 기자]코카-콜라와 함께하는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그룹성화봉송주자인 차범근, 정진운, 황영조, 션이 오는 13일부터 15일까지 서울지역에서 청소년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는 짜릿한 희망의 불꽃을 전달한다.

 

가장 오래된 올림픽 파트너사이자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부터 2016년 리우 올림픽까지 24,000명과 함께 성화봉송을 해 온 코카-콜라는 각계각층의 유명인사로 구성된 드림멘토와 짜릿한 꿈을 키워나가고 있는 사람들로 구성된 그룹성화봉송주자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짜릿한 꿈과 희망을 응원하고 모두가 하나되는 순간을 만들어 가고 있다.

 

13일 오전에는 한국 축구의 전설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드림멘토로 나서 축구 유망주들과 함께 한국 축구의 성지인 상암월드컵경기장 앞을 달린다. 2004년부터 코카-콜라 청소년 건강재단 이사로 활동해오며 코카-콜라와 오랜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차범근은 미래 한국 축구의 별을 꿈꾸는 축구 유망주들과 함께 그룹성화봉송을 펼치며 어린 선수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할 예정이다.

 

다음 날 오전인 14일에는 춤신춤왕가수 정진운이 무용, 연기 등 예체능 쪽에 꿈을 가진 미래의 춤신춤왕청소년들과 함께 동대문역 인근에서 그룹성화봉송 레이스를 선보인다. 코카-콜라의 트친(트위터 친구)이기도 한 정진운은 스턴트 치어리딩이라는 생소한 분야에 도전하는 인천 백석고 박은서 학생, 연극반 활동을 통해 연기자의 꿈을 키우고 있는 개포고 김재윤 학생과 함께 달리며 이들의 꿈을 응원하는 짜릿한 희망의 레이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15일 오전에는 몬주익의 영웅황영조 감독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자신의 삶을 개척해 나가는 청소년들과 함께 강남 코엑스 인근을 달린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남자 마라톤 금메달리스트이자 제1회 코카-콜라 체육대상 최우수선수상 수상자인 황영조는 인천기계공고 박현박세진 형제와 함께 용기와 희망을 전달하는 감동의 불꽃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에는 오랜 시간 선행과 기부를 실천해오고 있는 가수 션이 청소년 선행천사들과 반포대교 위를 달릴 예정이다. 꾸준한 봉사활동과 기부를 통해 연예계 대표 천사로 잘 알려진 션은 교내봉사활동을 펼치며 이웃을 살피는 등 미래에 행복봉사단이 될 가정여중 백다연, 양강중 박지웅, 가락중 김태섭 학생과 함께 성화를 통해 봉사의 가치와 희망을 전하는 뜻 깊은 성화봉송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들 외에도 코카-콜라 그룹성화봉송주자로 지난 11월 부산에서 성화봉송에 나선 신영록과 차두리를 시작으로 사진작가 조세현과 예술가를 꿈꾸는 청소년들이 성공적인 성화봉송을 선보였으며, 이달 18일 고양시에서 진행되는 박상영과 미래 국가대표 승마선수를 꿈꾸는 홀트학교 조태현 학생, 이봉주와 국민체육교사를 꿈꾸는 금촌중 양준환 학생의 성화봉송까지 다양한 드림멘토와 특별한 사연을 가진 청소년들이 대한민국에 희망의 전하는 짜릿한 희망의 불꽃을 이어갈 예정이다.

 

지난 111일 인천대교에서 101일간의 여정을 시작한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성화는 각계각층의 사람들의 손을 거치며 대한민국을 희망의 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첫 번째 주자 유영부터 무한도전, 수지와 코카-콜라와 함께하는 그룹성화봉송주자, 조기성, 임슬옹, 소유, 이광수, 김현우, 류준열, 남현희, 서강준, 김신영 등 다양한 스포츠 스타들과 유명인들이 성화봉송에 나서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의 성공 개최와 대한민국의 짜릿한 꿈과 희망을 전하고 있다.

 




배너
배너

부영 이중근 회장, 송도테마파크사업 ‘선제적 조치’ 나선다 [KJtimes=김봄내 기자]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이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환경오염 정화, 사회공헌 확대 등 선제적 조치에 나서기로 했다.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은 지난 25일 오후 인천시청에서 열린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관련 공식회의에 직접 참석해 이같은 의지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의 구체안을 마련하는 실시계획 협의 절차를 앞두고 사업자인 부영그룹의 보다 분명한 입장 표명을 바라는 인천시의 요청에 따라 마련됐다. 이중근 회장은 이 자리에서 “송도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세계적 테마파크로 만들기 위해 열정을 쏟고 계신 인천시 관계공무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다만 최근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논란과 오해가 있었던 점에 대해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중요한 사실은, 저와 부영그룹이 송도테마파크를 제대로 건설해 반드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위락단지로 발전시킴으로써 인천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에 일익을 담당하고자 하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는 점이다”고 강조했다. 이중근 회장은 “이같은 의지를 실천으로 보여드리기 위해 우선 몇가지 선제적 조치를 시행하려 한다”고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