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0 (토)

  • -동두천 0.1℃
  • -강릉 7.3℃
  • 흐림서울 0.3℃
  • 구름조금대전 4.5℃
  • 흐림대구 7.1℃
  • 구름많음울산 9.4℃
  • 연무광주 4.3℃
  • 구름조금부산 9.8℃
  • -고창 1.5℃
  • 연무제주 7.1℃
  • -강화 -0.4℃
  • -보은 3.0℃
  • -금산 4.1℃
  • -강진군 5.2℃
  • -경주시 9.0℃
  • -거제 10.2℃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식음료업계, 발렌타인데이 맞이 ‘미니 디저트’로 연인들 취향 저격

[KJtimes=김봄내 기자]최근 식음료업계에서는 발렌타인데이 준비에 한창이다. 연인들이 발렌타인데이 선물로 초콜릿 대신 디저트를 선호하는 추세에 따라 업계에서는 다양한 디저트를 선보이고 있다. 특히 2018년 소비 트렌드인 가심비소확행을 즐기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미니 사이즈의 디저트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많은 양보다 간편하게 여러가지 종류를 다양하게 맛볼 수 있으며, 작은 사이즈로 음료와 함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또한 맛은 물론 화려한 비주얼까지 겸비해 선물용으로 제격이다.

 

드롭탑, 연인과 함께 다양한 맛을 여러 개 즐길 수 있는 미니 케이크 판매

커피전문점 카페 드롭탑은 최근 다양한 맛의 조각 케이크 4종을 선보였다. 조각 케이크 4종은 연인과 함께 부담없이 여러 개 즐길 수 있는 미니 사이즈의 디저트다. 부드러운 케이크 시트 사이마다 딸기 요거트 크림을 넣어 달콤함이 극대화된 딸기 요거트 케이크’, 녹차의 쌉싸름한 맛과 딸기의 새콤달콤한 맛이 어우러진 딸기 그린티 치즈 케이크’, 짭쪼름한 맛의 솔티크림에 달콤한 카라멜 소스를 더한 솔티 카라멜 뉴욕 치즈 케이크’, 치즈의 진한 풍미가 특징인 뉴욕 치즈 케이크로 마련됐다.

 

커피전문점 카페 드롭탑 관계자는 발렌타인데이 시즌에는 초콜릿 대신 카페에서 디저트를 먹거나 선물용으로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특히 미니 사이즈의 조각 케이크는 여러 개 먹어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어 커피와 함께 주문하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다라고 말했다.

 

투썸플레이스, 여심저격! 핑크빛의 하트 모양 케이크 출시

투썸플레이스는 발렌타인데이 맞이 미니 케이크 두근두근 러브시그널을 출시했다. 두근두근 러브시그널은 하트 모양의 미니 케이크로 핑크색의 화사한 비주얼이 특징이다. 버터향이 담긴 마들렌 위에 딸기 무스와 농도가 진한 젤리 타입의 소스, 화이트마스카포네무스를 안쪽에 층층이 쌓은 하트 모양의 케이크를 올렸다. 무스 케이크만의 부드러운 식감과 고소한 구움 과자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또한 티더블유지 티(TWG TEA)의 프렌치 얼그레이를 우린 차액을 넣은 ‘TWG얼그레이 마카롱세트도 함께 선보이고 있다.

 

크리스피 크림 도넛, 한입에 먹기 좋은 미니 도넛 3종 한정 판매

크리스피 크림 도넛은 오는 14일까지 신제품 '쁘띠(Petit) 미니'를 한정 판매한다. 쁘띠 미니는한입에 먹기 좋은 작은 사이즈의 미니 도넛으로 쁘띠초코’, ‘쁘띠피넛버터’, ‘쁘띠 스트로베리3종이다. 미니 오리지널 글레이즈드 위에 초코크림과 다양한 견과류를 토핑하여 바삭한 식감이 특징인 쁘띠초코와 땅콩크림과 각종 견과류를 넣은 '쁘띠 피넛버터', 스트로베리 크림이 올려져 있어 달콤한 맛이 돋보이는 '쁘띠 스트로베리'.

오리온, 특별한 디자인으로 선물 및 소장가치 높은 브라우니

오리온은 팝 아티스트 찰스장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마켓오 해피하트 컬렉션을 한정 출시했다. 마켓오 해피하트 컬렉션 중 리얼브라우니 라인은 작은 사이즈로 개별 포장돼 휴대가 용이하다. 이번 컬렉션을 통해 웃고 있는 하트 모양을 형상화 한 해피하트를 담은 디자인의 패키지로 새롭게 선보였다. 오리지널, 오렌지 쇼콜라, 말차 총 3가지 맛으로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