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4 (수)

  • -동두천 8.5℃
  • -강릉 11.1℃
  • 구름많음서울 8.0℃
  • 연무대전 9.2℃
  • 구름많음대구 14.5℃
  • 구름조금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2.2℃
  • -고창 9.6℃
  • 구름많음제주 14.0℃
  • -강화 6.4℃
  • -보은 8.8℃
  • -금산 8.3℃
  • -강진군 12.0℃
  • -경주시 14.4℃
  • -거제 12.1℃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설 연휴, 가족들과 함께 즐기는 10 to 50 식음료

[KJtimes=김봄내 기자]가족이 한 자리에 모이는 설 연휴를 앞두고 식음료업계에서는 가족과 함께 즐길 수 있는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가족단위 고객 모시기에 나섰다. 특히 짧은 연휴 기간으로 국내에 머무는 소비자들이 카페 등 매장을 방문해 가족들과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커피업계에서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차() 음료, 라떼 등을 출시하고 있다. 또한 귀성길 차안에서 섭취할 수 있으면서도 부담이 가지 않는 간식으로 소비자 입맛 공략에 나섰다.

 

온 가족 모두가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차() 음료

커피전문점 카페 드롭탑은 지난 1월 최근 누구나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베리선샤인 클렌즈딸기 라임 핫 티를 출시했다. 두 음료는 딸기를 베이스로 다양한 과일을 넣어 새콤달콤한 맛이 돋보인다. 베리선샤인 클렌즈는 딸기와 크랜베리를 착즙하여 과일 본연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으며, 과일과 물 외에 다른 첨가물을 넣지 않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딸기 라임 핫 티는 딸기와 라임의 새콤달콤한 맛을 따뜻하게 맛볼 수 있는 블렌딩 차() 음료다.

 

커피전문점 카페 드롭탑 관계자는 차 음료는 다른 음료에 비해 맛이 깔끔해 남녀노소 불문하고 부담없이 마실 수 있다연휴가 되면 가족단위로 방문하는 고객들이 차 음료를 주문하는 경우가 늘어난다라고 말했다.

 

공차코리아는 지난 1월 공차의 오리지널 티 블랙티얼그레이티’ 2종으로 구성된 티 익스퍼트 파우치 선물세트를 선보였다.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파우치 타입 제품으로 각 12개씩 총 24개의 티 파우치와 미니 리플릿이 담겨있다. 대용량 티 팟에 우려내기에 충분한 3g의 티 파우치로 구성돼 온 가족이 다 함께 마시기 좋다.

 

부드럽고 달콤한 맛으로 속 까지 든든하게 채워줄 라떼

스타벅스는 지날 1월부터 오트 밀크를 넣은 오트 그린 티 라떼리얼 넛 오트 모카를 판매하고 있다. 오트 그린 티 라떼는 고소한 오트 밀크와 그린 티의 쌉싸름한 맛이 어우러져 담백한 맛을 느낄 수 있으며, 네잎 클로버 모양의 토핑이 올려져 보는 재미까지 더했다. 리얼 넛 오트 모카는 오트 밀크에 헤이즐럿 소스와 모카 소스가 어우러져 리얼초콜릿 넛 맛을 즐길 수 있는 라떼다. 음료에 활용된 오트 밀크는 귀리를 사용해 한국인의 입맛에 맞춰 스타벅스가 자체 개발한 우유다.

 

이디야커피는 최근 대표 MD제품인 비니스트의 '비니스트 초콜릿 칩 라떼'를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출시했다. 비니스트 초콜릿 칩 라떼는 벨기에산 초콜릿 칩이 들어있는 핫초코 스틱 제품으로 초콜릿의 깊곤 진한 맛이 특징이다. 이번 리미티드 에디션은 핑크색과 민트색 패키지로 디자인되어 선물용으로도 제격이다.

 

쫀득함 식감으로 남녀노소 모두가 선호하는 젤리

롯데제과 지난해 말 액상의 곤약젤리인 곤약애() 빠지다를 선보였다. 곤약애 빠지다는 청포도맛과 복숭아맛 두가지로 상큼한 과일맛과 기존 워터젤리와 달리 씹을 때 쫀득한 식감을 살려냈다. 100g39kcal로 열량이 낮지만 동시에 포만감은 크게 느낄 수 있는 제품이다. 치어팩 타입의 포장이어서 적당량을 알맞게 짜먹을 수 있다.

 

커피빈코리아가 지난 8일 커피맛 젤리 '커피빈 커피젤리'를 출시했다. 커피빈 커피젤리는 아메리카노와 스위트라떼 두가지 맛으로 즐길 수 있다. 현재 국내에서 유일한 커피맛 젤리로 센터필링 기법을 이용해 젤리 안에 또다른 젤리가 있어 씹을수록 더욱 진하고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 커피빈의 원두 및 원료를 농축해 만들어 젤리에서 커피의 풍미를 즐길 수 있고 식감이 뛰어나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숨 가쁜 해외경영<엿보기>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숨 가쁜 해외경영이 재계 안팎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특히 그의 글로벌 광폭 행보는 자신만의 ‘뉴 롯데’ 이미지를 구축해가고 있는 모양새다. 이는 내수경영에 치중했던 부친 신격호 창업주와는 사뭇 다른 모습이어서 더 주목을 받고 있는 분위기다. 재계에서는 작년부터 숨 가쁘게 이어지고 있는 신 회장의 역동적 해외경영 행보는 롯데의 해외사업 확장뿐 아니라 평창올림픽의 성공에 일조하고자 하는 그의 개인적 신념도 한몫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24일 재계와 롯데그룹에 따르면 경영권 분쟁에서 승리하며 2세 체제를 굳힌 신 회장은 연초부터 프랑스 출장길에 올랐다. 지난 22일 파리 근교 베르사유 궁전에 열린 '프랑스 국제 비즈니스 회담'에 참석한 것이다. 신 회장은 프랑스 정부가 주최한 이 행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에두아르 필립 국무총리 등을 만났다. 그리고는 현지 투자 방안과 다음 달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07년 한국과 프랑스 간 경제 및 문화 교류에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프랑스 최고 권위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 오피시에’를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