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동두천 -5.1℃
  • -강릉 1.1℃
  • 연무서울 -2.1℃
  • 박무대전 -3.1℃
  • 맑음대구 -1.6℃
  • 맑음울산 3.4℃
  • 연무광주 0.0℃
  • 맑음부산 5.4℃
  • -고창 -2.9℃
  • 연무제주 6.0℃
  • -강화 -2.8℃
  • -보은 -6.4℃
  • -금산 -6.2℃
  • -강진군 -2.1℃
  • -경주시 -3.6℃
  • -거제 2.4℃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알.쓸.신.맥 - 알고 마시면 더 맛있다...네이밍에 숨겨진 맥주의 비밀

[KJtimes=김봄내 기자]맥주는 맛뿐만 아니라 로고, 병 모양, 고유 컬러 등 각각의 브랜딩을 통해 제품의 특징을 표현한다. 그 중에서도 브랜드에 대한 정보를 가장 함축적으로 담고 있는 것은 제품의 이름이다. 역사와 철학, 맛의 특징 등 이름에 숨어있는 속 뜻을 알아둔다면 맥주를 마시며 색다른 재미를 얻을 수 있다. 평범한 술자리에서 맥잘알(맥주를 잘 아는 사람)’로서 매력을 뽐낼 수 있는 맥주 네이밍의 비밀을 파헤쳐본다.

 

지역의 전통과 문화를 담은 진짜 로컬 맥주

지역의 이름을 브랜드 명으로 그대로 가져온 로컬 맥주들은 지역색을 살린 제품 차별화 전략을 통해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특색 있는 맛을 전달한다.

 

 

독일 정통 밀맥주 에딩거(Erdinger)는 독일 에딩(Erding)의 지역명과 ‘~로부터라는 뜻의 독일어 ‘er’이 합성된 말이다. 예부터 물이 좋기로 유명한 에딩 지역의 최대 규모 밀맥주 양조장에서 독점으로 제조하는 지역 대표맥주로, 원료 역시 인근 지역인 세계 최대 홉 생산지 할러타우 지역의 홉만을 사용해 130년째 최상의 품질을 유지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에딩 지역 대표 맥주 축제인 헙스트페스트(Herbstfest)’도 매년 개최하며 지역의 맛과 문화를 동시에 전파하는 진정한 로컬 맥주로 명맥을 이어가고 있다.

 

 

 

시카고 로컬 수제맥주인 구스아일랜드는 시카고강 위의 거위섬에 위치한 양조장에서 생산된다는 특징을 반영해 '구스아일랜드'로 이름 지어졌다. 클래식 5종이라고 불리는 구스아일랜드의 대표 맥주 5개 중 하나인 ‘312 어반위트에일은 시카고의 지역번호 ‘312’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명명하며 출신을 강조했다. 또한 모든 제품의 양조에 가장 중요한 원료인 물 역시 시카고 내에서 정수처리를 거친 물만 사용해 미국을 대표하는 맥주로 자리매김 했다.

 

창립자의 이름과 함께 브랜드 역사를 써 내려가다

창립자의 이름을 전면으로 내세운 맥주들은 브랜드의 철학과 창립 정신을 이어오며 자존심을 뽐낸다.

 

하이네켄은 창립자 헤라흐트 아드리안 하이네켄의 이름에서 제품명을 따왔다. 현재까지도 하이네켄이 처음으로 제품을 생산할 당시에 개발한 하이네켄-(Heineken-A)’ 효모를 제조 공정에 사용하는 등 제품 곳곳에 창립자의 초심이 묻어 있다. 뿐만 아니라 하이네켄이 최초로 맥주를 만들기 시작한 네덜란드의 양조장은 현재 박물관으로 운영하며 창립자와 함께 해온 브랜드의 역사와 업적을 유산으로써 기리고 있다.

 

 

일본 맥주 산토리도 제품명에 창립자의 이름과 브랜드 역사가 녹아있는 대표적인 사례다. 창립자 토리 신지로가 일본 최초의 싱글몰트 위스키를 출시하며 기존 제품인 포트와인의 색을 태양에 비유해 선(Sun)이라 하고 여기에 자신의 성 토리를 붙여 판매했다. 성장 이후, 그는 회사명을 산토리를 변경하며 맥주 분야로 진출, 회사 이름이 곧 제품인 산토리 맥주가 제품력을 인정받아 대표 제품으로 자리하며 창립자의 이름을 빛내게 되었다.

 

제품의 자랑거리를 가득 담은 옹골찬 네이밍

국내 맥주 브랜드들은 제품의 강점을 담는 동시에 소비자들이 친근하게 느낄만한 쉽고 강렬한 단어로 재구성해 제품명을 각인시키는 경우가 많다.

 

카스는 생기 넘치고 톡 쏘는 특유의 맛을 표현하면서 제품의 기술력과 강점을 담았다. 빙점여과(Cold filtering), 최첨단 기술(Advanced technology), 부드러운 맛(Smooth taste), 소비자 만족(Satisfying feeling)에서 앞 글자를 따왔고 마실 때 느껴지는 청량함과 시원함까지 모두 녹여냈다. 뿐만 아니라 작은 폭포를 뜻하는 캐스케이드(Cascade)’에서 영감을 받아 폭포가 주는 시원한 느낌과, 음료를 마실 때 나오는 감탄사 및 역동적인 느낌을 강조해 제품이 강조하는 맛과 뜻을 이름에 모두 담을 수 있도록 했다.

 

 

클라우드는 100% 몰트로부터 비롯되는 밀도 있고 풍성한 거품이 뭉게구름(Cloud)을 연상케 한다는 뜻에서 지어진 이름으로, 제품의 특장점을 이름으로 표현한 사례다. 숙성 원액에 물을 타지 않고 그대로 발효 원액을 담아내는 오리지널 그래비티(Original Gravity) 공법을 국내 최초로 적용하여 우리나라 대표 맥주가 되겠다는 브랜드의 일념을 나타내기 위해 클라우드(Cloud)의 첫 자이 알파벳 ‘C’ 대신 ‘KOREA’‘K’를 사용해 제품에 대한 자긍심을 드러냈다.

 

에딩거의 공식 수입유통사인 비어케이 관계자는 각 맥주 브랜드 별로 특색 있는 맛과 추구하는 철학 등은 사실 제품명에 모두 담겨있다고 볼 수 있다브랜드 네임에 숨겨져 있는 다양한 스토리를 알고 마시면 맥주를 더욱 맛있고 즐겁게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효성 조현준 회장, 베트남에 이어 인도까지 글로벌 광폭 행보 [KJtimes=김봄내 기자]조현준 회장이 글로벌 광폭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18일 저녁(현지시각) 인도 뭄바이에서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2019년까지 마하라슈트라주(州)에 스판덱스 공장을 건립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효성이 인도에 건립하는 첫 번째 스판덱스 공장으로, 향후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 회장은 ‘100년 효성’의 전략적 기반으로 베트남과 더불어 인도를 선택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효성 베트남은 유럽 및 아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스판덱스, 타이어코드 등 핵심 제품을 생산하는 글로벌 전초기지로 육성하고, 효성 인도는 지속적인 신∙증설을 통해 인도 내수 시장 공략의 첨병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조 회장은 이날 모디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효성은 지난 2007년에 뉴델리에 사업을 진출한 이래, 2012년부터 뉴델리에 무역법인을 운영해 왔다. 지난 2016년부터는 푸네 지역에 초고압 차단기 생산공장을 설립하는 등 사업을 확대했으며, 연 3억불 이상 매출을 달성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조 회장은“인도는 세계 최대의 섬유 시장 중 하나로 소비 시장 규모도 괄목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