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7 (금)

  • -동두천 13.4℃
  • -강릉 16.0℃
  • 맑음서울 13.2℃
  • 맑음대전 14.0℃
  • 맑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5.3℃
  • 연무광주 14.0℃
  • 구름많음부산 17.2℃
  • -고창 14.5℃
  • 맑음제주 16.7℃
  • -강화 13.2℃
  • -보은 13.8℃
  • -금산 13.6℃
  • -강진군 15.5℃
  • -경주시 17.1℃
  • -거제 18.1℃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보수단체 재향군인회, 남북정상회담 향하는 문재인 환송

[KJtimes=이지훈 기자]국내 최대 안보단체인 재향군인회(향군)27일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판문점으로 출발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환송했다.

 

문 대통령이 탄 차량은 이날 아침 청와대를 출발해 서울정부청사 창성동 별관 앞에서 잠시 멈췄다. 차에서 내린 문 대통령은 환송하기 위해 나온 시민들과 악수했다.

 

문 대통령과 가장 먼저 악수한 것은 맨 앞에 나와 있던 향군 회장단 7명이었다. 모자를 쓰고 '대한민국 재향군인회'라고 적힌 어깨띠를 두른 이들은 문 대통령과 차례대로 악수하며 짤막한 인사를 나눴다.

 

보수단체로 통하는 향군이 가장 먼저 문 대통령에게 환송 인사를 보낸 것이다. 진보와 보수를 넘어 남북 정상회담을 향한 국민의 염원을 보여주는 상징적 장면으로 볼 수 있다.

 

전국 곳곳에서 올라온 향군회원들은 태극기와 '비핵화', '정상회담 성공 기원'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도로변에 늘어섰다. 문 대통령의 환송에 참가한 향군회원은 6천여명으로 알려졌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