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09 (월)

  • -동두천 20.4℃
  • -강릉 18.2℃
  • 서울 21.1℃
  • 대전 20.0℃
  • 흐림대구 18.8℃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22.2℃
  • 부산 19.4℃
  • -고창 22.2℃
  • 흐림제주 23.2℃
  • -강화 20.0℃
  • -보은 19.3℃
  • -금산 18.8℃
  • -강진군 21.6℃
  • -경주시 18.4℃
  • -거제 20.2℃
기상청 제공

KJ 핫클릭

“아보카도, 어디까지 먹어봤니?” 식음료업계, ‘녹색 황금’에 꽂히다

[KJtimes=김봄내 기자]아보카도는 최근 전 세계에서 가장 한 과일이다. 주 생산지인 멕시코에서는 황금 못지 않은 고수익을 가져다 준다는 점에서 아보카도를 녹색 황금이라고 부를 정도다. 우리나라 역시 지난해 수입량이 2010475톤에 비해 13배 증가한 6000여톤을 기록할 정도로 아보카도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아보카도의 인기는 웰빙비주얼을 중요시 하는 소비성향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숲속의 버터라 불릴 정도로 불포화지방산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한 슈퍼푸드이면서도, 진녹색 껍질과 연둣빛 과육, 커다란 갈색 씨앗 등으로 요약되는 인상적인 외형이 요즘 유행하는 인스타그램과 같은 사진 기반의 SNS에 적격이라는 것.

 

 

건강함과 트랜디함을 모두 갖춘 식재료에 목마른 식음료업계가 연일 아보카도를 활용한 새로운 메뉴를 선보이고 있는 것도 바로 이 때문이다. 샌드위치에서부터 음료, 스테이크, 햄버거 등에 이르기까지 종류 또한 다양하다. ‘비싸지만 어떻게 먹는지 모르는천덕꾸러기 과일이었던 아보카도가 주재료로 화려하게 비상하고 있는 셈이다.

 

 

박수정 써브웨이 마케팅 본부장은 아보카도는 맛과 영양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다른 과일에 비해 대중적으로 크게 알려지지 않았다는 점에서 보다 특별한 무언가를 원하는 요즘 소비자들을 위한 맞춤형 식재료라고 할 수 있다면서, “과일임에도 당분 함량이 낮고 식감이 부드러우면서도 고소해 다양한 요리에 두루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샌드위치 브랜드 써브웨이(Subway®)는 아보카도를 토핑으로 곁들인 샌드위치 아보카도 시리즈를 선보였다. 담백한 칠면조와 바삭한 베이컨이 부드러운 아보카도와 환상적인 조화를 이루는 터키 베이컨 아보카도’, 풍미 가득한 살라미 및 페퍼로니와 아보카도의 균형이 인상적인 스파이시 이탈리안 아보카도’, 7가지 채소와 신선한 아보카도만으로 토핑을 구성해 다이어터와 베지테리안에게 안성맞춤인 베지 아보카도3종이다. 여기에, 취향에 따라 빵, 채소, 소스 등을 고를 수 있는 써브웨이 고유의 커스터마이징 서비스를 이용하면 어디에도 없는 나만의 아보카도 샌드위치'도 즐길 수 있다. 빵을 매일 매장에서 직접 굽는 것은 물론, 당일 공급되는 질 좋은 채소를 사용해 주문 직후 만들기 때문에 언제나 신선하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커피전문점 스타벅스는 아보카도와 우유를 함께 갈아 만들어 식사 대용으로도 적합한 아보카도 블렌디드를 내놓았다. 아보카도 과육의 씹히는 식감을 살렸다는 점이 특징. 초콜릿 볼 토핑을 추가해 아보카도를 반쪽으로 잘라놓은 단면을 표현하는 동시에, 음료를 마치 디저트처럼 즐길 수 있도록 한 점도 돋보인다.

 

 

퓨전 외식 브랜드 뉴욕야시장은 핑거 스테이크와 아보카도를 조합해 매콤달콤한 소스로 마무리 한 아보카도 프로포즈 스테이크를 출시했다. 고르곤졸라 버터를 곁들인 육질 좋은 부채살 스테이크와 고소한 아보카도의 조화가 일품으로, 출시와 동시에 뉴욕야시장의 대표 메뉴로 떠올랐다. 스테이크와 아보카도를 싸서 먹을 수 있는 사이드 메뉴 또띠아와의 궁합도 훌륭하다는 평이다.

 

 

수제버거 레스토랑 리틀넥은 대표 메뉴로 아보카도 버거를 내세웠다. 아보카도를 속재료로 활용한 것이 아니라 햄버거번 대신 사용한 것이 특징. 깨가 뿌려진 아보카도 한 개가 반반으로 나뉘어 루꼴라, 토마토, 오이 피클 등의 속재료를 감싼다. 자극적인 소스가 아닌 마요네즈, 후추 등으로 담백한 맛을 살린 홍게살, 연어 등을 패티로 사용한 점도 돋보인다. 또한, 버거와 함께 제공되는 올리브 오일을 뿌린 샐러드가 맛과 영양의 균형을 맞춰준다.

 




배너


부여서동연꽃축제 오늘 개막...풍성한 일정 '눈길' [KJtimes=김봄내 기자]충남 부여군 제16회 부여서동연꽃축제가 부여읍 서동공원(궁남지)에서 개최된다. 부여군은 ‘제16회 부여서동연꽃축제’가 ‘세계를 품은 궁남지, 밤에도 빛나다!’는 주제로 7월 6일부터 15일까지 10일 동안 부여읍 소재 서동공원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올해는 그동안 경험하지 못했던 신선한 아이템을 연초부터 기획, 부여서동연꽃축제에서만 체험할 수 있는 6대 대표 콘텐츠를 발굴해 선보인다. 6가지 대표 콘텐츠로는 ‘해외 연꽃 나라의 빛과 향’으로 세계적으로 연꽃이 국화인 7개국의 연꽃정원과 해외 연꽃나라에서 준비한 다양한 장르의 문화예술 공연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해외 연꽃 나라 정원에는 7개국을 대표할 수 있는 랜드마크를 조형물과 야간경관으로 연출해 주·야간 관광객들에게 이색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개막식에서는 7개국의 주한대사와 함께 ‘세계연꽃 씨앗 전달식’과 ‘해외 연꽃나라 공연’ 등 세계인과 함께 즐기는 글로벌 축제로 진행된다. ‘연꽃 겨울왕국’은 사비백제 123년간 화려했던 사비왕국을 재현한 사비궁과 서동선화의 사랑이야기, 겨울 사슴이 노니는 모습을 LED 야간경관으로 연출, 관광객들에게

KB국민은행, 국내 은행 최초 『KB 글로벌 구매론』출시 [KJtimes=김승훈 기자]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8일, 기존 송금방식(T/T) 무역대금 결제 방법에 신용장 방식이가진 장점을 결합한 『KB 글로벌 구매론』을 국내 은행 최초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송금방식 무역대금 결제 방법은 결제절차가 매우 간단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수출업체가 만기 전 수출대금을 회수하기 어렵다는 것이 약점으로 지적돼 왔다. 『KB 글로벌 구매론』은 국내 수입기업이 해외 수출기업에게 물품을 받는 즉시 은행이 해외 수출업자에게 수입대금을 선지급함으로써, 해외 수출기업이 결제일 이전에 자금 활용이 가능해졌다. 선지급 시 발생하는 이자 및 수수료는 해외 수출기업이 부담하고, 수입기업은 일정기간(최대 180일)이후 은행에 수입대금을 결제하면 된다. 국내 수입기업은 추가적인 금융 부담 없이 해외 수출기업에 자금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고, 해외 수출기업은 현지국가의 금융비용보다 저렴하게 수출대금을 조기 회수할 수 있어, 수출입업체 모두가 윈윈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었다는 것도 이 상품의 특징이다. 또한, 최초 거래약정 후 은행 방문 없이 인터넷뱅킹 등으로 여신신청 및 수입대금 송금 업무가 이뤄져 고객 편의성이 더욱 높아졌다. 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