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0 (화)

  • -동두천 21.0℃
  • -강릉 18.5℃
  • 흐림서울 21.7℃
  • 구름조금대전 22.6℃
  • 박무대구 19.5℃
  • 박무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5.9℃
  • 박무부산 21.5℃
  • -고창 25.6℃
  • 구름조금제주 26.8℃
  • -강화 21.5℃
  • -보은 22.8℃
  • -금산 22.3℃
  • -강진군 23.7℃
  • -경주시 19.8℃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송영무 장관, 미니스커트 발언 후 또 구설수...여성들 행동거지 조심하라?

[KJtimes=이지훈 기자]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지난 9일 용산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물의를 빚자 공식 사과했다.

 

송 장관은 문제의 발언이 보도되고 나서 국방부 기자실을 찾아 "오늘 간담회에서 이야기한 것이 본의 아니게 오해가 된 것이 있다""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인 장관으로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군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밝힌 뒤 회식문화 개선 방안에 대해 언급하면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가 딸에게)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데이트할 때라든지 등에 대해서 교육을 구체적이고 자세히 시키더라"고 소개하면서, 자신이 아내에게 왜 딸을 믿지 못하느냐고 이야기하면 아내는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런 발언은 성폭력을 피하려면 여성들이 조심해야 한다는 남성 중심적인 사고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되어 논란이 일었다.

 

송 장관은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말도 있었는데 큰딸 하나를 잃고 (작은) 딸 하나를 키우는 아내가 노심초사하면서 (딸을) 교육했던 내용을 언급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저는 취임 이후 군내 여성 인력을 우대하고 보다 많은 기회를 주려고 노력했다""특히 성평등 문제 개선과 (군내) 여성의 비중을 늘리는 것도 그런 노력의 일환이었다"고 설명했다.

 




배너






송영무 장관, 미니스커트 발언 후 또 구설수...여성들 행동거지 조심하라? [KJtimes=이지훈 기자]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지난 9일 용산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물의를 빚자 공식 사과했다. 송 장관은 문제의 발언이 보도되고 나서 국방부 기자실을 찾아 "오늘 간담회에서 이야기한 것이 본의 아니게 오해가 된 것이 있다"며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인 장관으로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는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군내 성폭력 근절 의지를 밝힌 뒤 회식문화 개선 방안에 대해 언급하면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라든가 말하는 것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내가 딸에게)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데이트할 때라든지 등에 대해서 교육을 구체적이고 자세히 시키더라"고 소개하면서, 자신이 아내에게 왜 딸을 믿지 못하느냐고 이야기하면 아내는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이런 발언은 성폭력을 피하려면 여성들이 조심해야 한다는 남성 중심적인 사고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되어 논란이 일었다. 송 장관은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는 말도 있었는데 큰딸 하나를 잃고 (작은) 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