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09 (목)

  • 흐림동두천 31.9℃
  • 흐림강릉 29.5℃
  • 흐림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2.7℃
  • 구름많음대구 30.8℃
  • 구름많음울산 29.8℃
  • 구름많음광주 32.1℃
  • 구름많음부산 32.5℃
  • 구름많음고창 31.4℃
  • 구름많음제주 30.3℃
  • 흐림강화 27.4℃
  • 흐림보은 31.4℃
  • 구름많음금산 32.2℃
  • 구름많음강진군 33.0℃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30.4℃
기상청 제공

KJ세상만사

BMW 고속도로서 또 화재...이번엔 730Ld "리콜 대상 아냐"

[KJtimes=이지훈 기자]9일 오전 750분께 경남 사천시 곤양면 남해고속도로에서 A(44)씨가 몰던 BMW 730Ld 차량에서 불이 났다.

 

불은 차체 전부를 태우고 출동한 소방관들에 의해 10여 분 만에 꺼졌다.

 

A씨는 동승자와 운전을 교대하려고 졸음 쉼터에 차를 세웠다가 연기가 나는 것을 보고 대피해 다행히 다치지는 않았다.

 

A씨가 몰던 730Ld 모델은 BMW코리아가 자발적 리콜에 포함한 차종이다.

 

다만 A씨 차는 2011년식으로, 리콜 대상 제작 일자(730Ld의 경우 201272015128)에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B씨 역시 "(A씨가) 이 차종에 대해서 리콜 대상인지 조회해봤지만, 대상이 아니라고 해 안전진단을 받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차량 결함으로 불이 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주거급여, 13일부터 신청...마이홈 홈페이지서 수급 여부 확인 [KJtimes=김승훈 기자]국토교통부는 올해 10월부터 주거급여 수급자 선정 시 적용되던 부양의무자 기준이 폐지됨에 따라 수급 기준 완화에 따른 부정 수급을 방지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1촌 직계혈족이나 배우자가 없거나, 있어도 부양능력이 없거나 부양받을 수 없는 경우에만 수급권자로 인정해 왔으나 이 부양의무자 기준이 10월부터 폐지된다. 이는 부양능력이 있어도 사실상 부양 의사가 없는 부양의무자로 인해 급여를 수급할 수 없는 가구 등 주거 안정 사각지대에 놓인 저소득 가구를 위한 조치다. 그러나 수급 기준이 완화됨에 따라 각종 편법을 이용한 부정 수급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에 국토부는 임대료 상한을 정하고 신규 사용대차는 금지할 방침이다. 우선 실제 납부하는 월세 등이 급지별 기준 임대료의 5배를 초과하면 최저지급액을 지급할 예정이다. 현재 중앙생활보장위원회가 정한 최저지급액은 1만원이다. 이는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후 본인 소득은 낮으나 부양의무자로부터 현금 지원 등의 사적 부양을 통해 높은 임차료를 내는 주택에 거주하는 경우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또 신규 사용대차는 급여 지급 대상에서 제외하고 기존 수급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