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버드와이저, 가수 효린과 함께 ‘Be a King’ 캠페인

[KJtimes=김봄내 기자]버드와이저(Budweiser)가 가수 효린을 신규 캠페인 ‘Be a King(비어킹, 왕이 되어라)’의 홍보대사로 선정했다.

 

 

버드와이저는 오늘(10)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수 효린이 참여한 신규 캠페인 영상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독창적인 자기 표현의 수단으로 부상하고 있지만 여전히 불편한 시선과 오해가 있는 타투를 핵심 주제로 삼았다.

 

 

영상을 통해 가수 효린은 수술 흉터를 가리기 위해 복부에 타투를 새긴 본인의 경험을 소개하며 타투에 대한 사회적 시선과 오해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한다. 효린은 클로즈업 인터뷰를 통해 “(타투는) 평생 몸에 함께하는 것인 데다 주위의 불편한 시선도 많아 처음 하기까지 정말 많은 고민을 했다고 자신의 경험담을 전하며 사람마다 호불호가 있을 수 있지만 자기가 좋아서 한 선택인 만큼 삶의 방식의 하나로 존중하고 이해해줬으면 좋겠다고 호소한다. 실제로 효린은 어릴 때 소아암 치료로 인해 생긴 큰 수술 자국 때문에 콤플렉스가 있었지만 흉터를 가리는 커버업 타투를 한 뒤 당당하게 자신을 드러내고 있는 아티스트로 익히 알려져 있다.

 

 

버드와이저 브랜드 매니저는 사고나 수술로 인한 흉터를 가리거나, 소중한 추억을 오래 간직하기 위해 타투를 하는 등 개인마다 사연은 다양하다자기표현의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는 타투를 매개로 요즘 젊은이들에게 버드와이저의 브랜드 정신인 자유와 도전정신, 열정의 메시지를 전파하자는 것이 이번 캠페인의 취지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버드와이저 인스타그램에서는 타투를 한 일반인들의 인터뷰 영상도 잇달아 공개하고 있다. 4월 중순부터 매주 3개씩 SNS에 게재되는 영상들은 은행원, 치과의사, 피자집 사장, 포토그래퍼, 마케터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진 12명의 일반인이 본인이 새긴 타투의 의미와 사연 등을 소개한다.

 

 

버드와이저는 올 상반기부터 당당함과 자신감을 가지고 내가 원하는 삶을 추구해 내 삶의 주역이 되라는 메시지를 담고 있는 ‘Be a King(비어킹, 왕이 되어라)’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비어킹캠페인은 버드와이저가 지향하는 브랜드 가치인 자유와 도전정신, 열정과 맞닿아 있는 모든 분야의 사람을 응원하는 캠페인이다.

 

 

한편, 버드와이저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10일부터 서울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타투(Tattoo), 자유와 예술에 관한 담대한 재해석>을 주제로 전시회를 개최한다. 타투에 음향, 영상, UV 라이팅의 멀티미디어 요소가 더해져 단순히 타투가 아닌, 하나의 예술로써 타투를 경험할 수 있는 자리다. 본 전시회에서는 타투아티스트와 협업한 국내 최초 버드와이저 한정판 캔도 만나볼 수 있다.

 

 








중입자가속기 사업 재개...'꿈의 암치료기' 만든다
[KJtimes=김승훈 기자]의료용 중입자가속기 구축사업이 다시 시작된다. 의료용 중입자가속기는 암세포만 정밀하게 사멸시킬 수 있다고 알려져 흔히 '꿈의 암치료기'로 불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서울대병원을 주관기관으로 선정해 중입자가속기 구축사업을 재개키로 했다"며 "10일 기장 중입자치료센터에서 부산시, 기장군, 서울대병원과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중입자가속기는 암세포에 중점적으로 에너지를 전달해 치료 효과를 높이고 치료횟수 및 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장비다. 정부는 지난 2010년 부산 기장에 중입자치료센터를 구축한다는 '중입자가속기 구축사업'을 추진해 왔지만, 당시 주관기관인 한국원자력의학원이 사업 분담금 750억원을 마련하지 못해 사업이 사실상 중단됐다. 이에 지난 2017년 과기정통부는 서울대병원을 주관기관으로 새로 선정하며 사업 정상화를 이끌었다. 예산 규모도 1천950억원에서 2천606억6천만원으로 재설정했고 사업 기간도 2023년으로 2년 연장했다. 유영민 장관은 "중입자치료는 암 치료에 있어 부작용도 적고 치료 기간도 단축할 수 있어 환자뿐 아니라 의료인·연구자도 국내 도입에 기대가 매우 높다"며 "중입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