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 스승의 날 맞아 보육 교사들에 앞치마 600여 장 선물

[KJtimes=김승훈 기자]부영그룹이 스승의 날을 맞아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에 소속 보육 교사 600여 명에게 감사의 의미로 앞치마를 깜짝 선물했다.

 

 

부영그룹(회장 이중근)15일 전국 62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에 재직하고 있는 600여 명의 보육 교사들에게 영유아들 보육에 꼭 필요한 앞치마를 선물했다. 교사들은 주문 제작된 앞치마를 입고 다양한 스승의 날 행사에 참여했다. 일부 어린이집 어린이들은 따뜻하게 돌보아 준 보육 교사들에게 직접 카네이션을 달아주기도 했다.

 

 

이에 앞서 부영그룹은 어린이날(5)을 맞아 전국 62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어린이들에게 2,600여 장의 티셔츠를 선물한 바 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어린이들을 보육할 때 꼭 보육 교사들이 필요한 물품이 '앞치마'라는 얘기를 듣고 지원하게 됐다면서 작은 선물이지만, 교사들이 어린이집에서 영유아를 돌보는 데 유용하게 쓰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영그룹은 보육지원팀을 두고 안심 어린이집을 목표로 부영 아파트 단지 내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임대료 없는 어린이집으로 운영하고 있다. 임대료를 받지 않고 대신 그 비용을 영유아 복지를 위해 쓰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화여대 유아교육과 명예교수인 이기숙 상임고문이 재직하고 있는 부영그룹은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에 대해 투명하고 공정한 원장 선발, 부모교육, 교사교육, 보육 컨설팅, 각종 보육행사 지원, 우수 식자재 업체 및 교재 · 교구 제휴, 다자녀 입학금 지원 등 질 좋은 보육을 위해 애쓰고 있다. 현재 전국 62개원인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은 점차 개원 수가 점차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금융지주, 증권사에서 주목하는 까닭
[KJtimes=김승훈 기자]한국금융지주[071050]에 대해 교보증권과 하이투자증권 등 증권사가 주목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교보증권은 한국금융지주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9만원을 유지하면서 업종 내 최선호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1분기에 수익구조 다각화로 업계 최고의 실적을 달성했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실제 이 회사의 1분기 연결 당기순이익은 261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3% 증가했다. 교보증권은 한국투자신탁운용과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의 합산 운용자산(AUM)이 전년 대비 4.8% 증가하면서 꾸준한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는 점도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같은 날, 하이투자증권은 한국금융지주의 목표주가를 9만원에서 9만7000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투자의견은 종전대로 ‘매수’로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1분기 호실적을 거뒀다는 분석에 기인한다. 하이투자증권은 한국금융지주의 경우 다양한 투자 자산에서 이익을 냈으며 지난해 4분기 큰 폭의 손실을 본 한국투자파트너스의 이익이 정상화되고 카카오뱅크도 흑자로 돌아섰다고 분석했다. 김지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한국금융지주의 호실적은 주요 자회사인 한국투자증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