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농심켈로그, 프로틴 제품 진출로 시장 다각화

[KJtimes=김봄내 기자]지난해 그래놀라로 든든하게 배를 채운 시리얼 시장이 올해는 프로틴으로 에너지를 채우며 시장 확대에 나섰다.

 

 

지난해 국내 시리얼 시장 전체 규모는 2,300억원에 달했는데 이 중 그래놀라의 성장세가 특히 두드러졌다.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시리얼 시장 전체의 성장률이 2018년 기준 전년 대비 1.8% 하락한 반면, 그래놀라는 31.7%나 성장했다. 업계는 농심켈로그 등 기존 브랜드의 선전과 신규 브랜드들의 시장 진입에 따른 결과로 이와 같은 성장이 이루어졌다고 분석했다. 대표적인 시리얼 기업인 농심켈로그의 그래놀라는 20185월에서 20194월까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79.4%의 성장을 기록하며 그래놀라 시장을 이끌고 있다[1]. 그래놀라가 시리얼 시장에서 인기가 높은 이유로는 건강과 맛, 편의성을 모두 잡았다는 점을 손꼽을 수 있다. 특히 통곡물로 만들어진 그래놀라에 다양한 과일, 견과류가 곁들여져 풍부한 영양과 맛을 제공하는 든든한 한끼 식사로 사랑받고 있다.

 

 

이처럼 그래놀라가 시리얼 시장을 이끄는 가운데, 최근에는 프로틴시리얼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며 주목을 받고 있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전 세계 프로틴 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전년 대비 3.6% 성장하며 9천만달러, 한화로 10조원에 달했다. 또 영국의 뉴트리션 비즈니스(New Nutrition Business)가 발행한 ‘2019 푸드, 뉴트리션 & 건강에 대한 10가지 트렌드에 따르면 10대 주요 트렌드 중 하나로 프로틴을 뽑았다. 세계 소비자들이 운동뿐만 아니라 체중조절, 탄수화물 섭취 감소, 탄탄한 근육의 생성 및 유지 등을 위해 프로틴 제품을 많이 찾는다는 것이다. 이에 간편하게 프로틴을 섭취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들이 시장에 등장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시리얼 시장의 빅2가 올해 모두 프로틴 제품을 본격적으로 선보이며 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올해 초 동서포스트가 라이스앤프로틴을 출시하며 프로틴 시장에 뛰어든데 이어, 최근 5, 농심켈로그도 요즘단백질을 컨셉으로 프로틴 그래놀라를 선보이며 프로틴 시장에 진출했다. 지금까지는 프로틴 제품은 바 타입으로 주로 선보였는데, 켈로그와 동서포스트의 신제품 출시로 프로틴 시리얼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실제로 농심켈로그가 선보인 프로틴 그래놀라는 출시 한달 만에 판매량 31만개를 돌파했다. 이는 목표한 판매량의 3배를 훌쩍 넘어서는 높은 수치로, 시리얼 시장의 돌풍을 예고한다. 특히 단백질 제품은 맛이 없다는 소비자들의 선입견을 과감히 깨고 맛있고 간편한 프로틴 제품으로 입소문을 타며 젊은 여성층의 구매로 이어지고 있다.

 

 

또한 농심켈로그가 최근 25~39세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모바일 리서치 기업 오픈서베이를 통해 프로틴 섭취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직까지 프로틴 보충 제품을 구매해본 경험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들 중 절반 이상이 향후 구매의사가 있다고 밝혀 앞으로 프로틴 시장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 키움증권에서 ‘매수’ 제시한 진짜 이유
[KJtimes=김승훈 기자]포스코[005490]가 올해 하반기 철강 가격 상승에 따른 주가 회복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제시됐다. 5일 키움증권은 포스코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에 대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매수’와 34만원으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올해 하반기 철강 가격 상승에 따른 주가 회복이 기대된다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키움증권은 상반기 업황 부진으로 현재 주가는 역사적 저점에 근접한 상황이라 밸류에이션(가치평가) 매력 또한 높으며 향후 주가가 추가로 하락할 가능성은 매우 작다고 설명했다. 이종형 키움증권 연구원은 “하반기 중국이 인프라 투자를 확대하면서 철강 수요가 개선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자동차 강판, 조선용 후판, 가전·건설용 냉연도금 등 국내외 철강 제품 가격들이 대부분 인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최근 철광석 가격 급등으로 위축됐던 포스코의 마진은 이와 함께 점진적으로 개선세를 보일 것”이라면서 “포스코의 주가는 철강 가격에 대한 민감도가 높기 때문에 향후 주가 상승 탄력도 동종 회사들 가운데 가장 클 것”이라고 관측했다. 한편 포스코는 지난 3일 경남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선박용 디젤엔진 제조업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