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맥주, '경제보복'에 불매운동 효과 매출 '급감'

[KJtimes=김현수 기자]인기 가도를 달리던 일본 맥주 매출이 급감하고 있다. 국내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에 따른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여론이 확산되면서 맥주 매출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이다.

1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1∼9일 일본 맥주 매출은 직전 주간 같은 요일보다 15.6% 감소했다. 같은 기간 국산 맥주 매출이 19% 증가하고 수입 맥주 전체 매출 역시 17% 늘어난 것과 대조적이다.

수입 맥주 가운데 주요 일본 맥주의 매출 순위도 하락했다. 올해 상반기 하이네켄에 이어 수입 맥주 매출 순위 2위를 기록했던 아사히는 4위로 하락했고, 기린이치방도 7위에서 10위로 내려 앉았다.

롯데마트에서도 1∼9일 일본 맥주 매출은 직전 주간 같은 요일 대비 10.2% 감소한 반면 국산 맥주 매출은 9.9% 증가했다.

편의점에서도 일본 맥주 매출 감소세는 두드러졌다.

GS25에서 1∼9일 일본 맥주 매출은 직전 주간 같은 요일보다 21.0% 급감한 반면 국산 맥주 매출은 7.1% 증가했고, CU에서도 같은 기간 일본 맥주 매출은 17.5%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이마트 관계자는 "일부 소비자들 사이에 확산하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이 나타나는 것 같다"며 "7∼8월은 연중 맥주 최성수기여서 매출 감소로 인한 타격이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


카카오, 하반기 ‘톡보드 효과’ 기대된다고(?)
[KJtimes=김승훈 기자]카카오[035720]가 신규 광고상품 서비스 ‘카카오톡 비즈보드(톡보드)’의 효과로 하반기 매출 상승이 기대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10일 하이투자증권은 카카오에 대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놓고 이 종목 대한 목표주가를 17만원에서 18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는 제시했다. 톡보드는 카카오톡 모바일 버전의 왼쪽 두 번째 화면인 ‘대화방’ 목록 탭에 배너 형태로 위치하는 광고다. 하이투자증권은 카카오의 경우 카카오톡 중심의 안정적인 광고 매출, 카카오페이의 지속적인 거래액 증가 등으로 2분기 플랫폼 부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2% 증가하고 콘텐츠 부문도 게임과 카카오페이지 등의 매출 증가세가 이어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민정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카카오가 지난 5월 서비스를 개시한 광고상품 톡보드는 6월부터 이용자 노출을 확대하는 단계로 3분기부터 본격적으로 매출에 기여할 것”이라면서 “톡보드는 광고주의 광고비 회수 비율(ROAS)이 450% 이상으로 기존 광고들보다 효율이 높아 하반기에 광고주 유입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지난 9일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을 기반으로 돌아가는 9개 서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