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신규 아파트 물량 증가로 주목 받는 빌트인 가전 '인기'

[KJtimes=김봄내 기자]지난 5월 정부가 3기 신도시를 추가 발표한 데 이어, 상반기 입주물량이 증가하면서 새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빌트인 가전 시장이 주목 받고 있다. 국내 빌트인 가전 시장은 1조원 규모로, 신축 아파트와 오피스텔 등으로 인한 B2B 시장이 전체의 80%에 달하기 때문이다. 빌트인가전은 실내공간 활용도를 높여 같은 면적임에도 집이 더 넓어 보이는 효과를 줄 수 있고, 일관성 있는 디자인으로 인테리어 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히며 신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또한, 대형건설사의 고급 아파트와 빌라를 중심으로 빌트인 가전 인테리어가 적극적으로 활용 되면서 빌트인가전은 프리미엄 가전이라는 공식도 만들어 가고 있다. 일례로, 상위 1%를 위한 주거공간으로 꼽히는 롯데 시그니엘에는 유럽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브랜드 가게나우의 베리오 쿨링 400 시리즈가 공급됐으며 독일 명품가전 지멘스GS건설, 롯데건설 등 대형 건설사의 주상복합아파트와 고급빌라를 중심으로 꾸준히 공급되고 있다.

 

이렇다 보니 최근에는 B2B 중심의 빌트인가전 시장이 일반 소비자들에게로 점차 확대되고 있다. 소득 수준이 높아지고 공간 디자인과 인테리어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빌트인 가전의 인테리어 효과와 프리미엄 이미지로 일반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가전업계에서는 빌트인 가전을 소비자들이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쇼룸에 힘을 쏟는 등 빌트인 가전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실제로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브랜드인 가게나우, 보쉬는 송파 방이동 쇼룸을 리모델링하고 고객맞이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으며, LG전자는 강남 논현동 빌트인 전시관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논현 쇼룸에 디자이너 작품을 전시회를 개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가전업계 관계자는 세계 가전시장에서 빌트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평균 24%인 반면, 국내 가전 시장에서 빌트인가전이 차지하는 비중이 15.4%로 불과해 국내 빌트인 가전시장의 성장 잠재력은 높게 평가된다빌트인가전의 본고장으로 불리는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들을 비롯해,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대기업을 중심으로 빌트인가전 확대에 힘을 쏟고 있는 만큼 앞으로 국내 빌트인가전 보편화가 빠르게 이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트렌드 속에서, 세련된 디자인과 고객의 편의를 고려한 제품력으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을 소개한다.

 

유럽 가전 점유율 1, 대표 프리미엄 빌트인가전 가게나우인덕션

 

가게나우는 빌트인가전이 보편화된 유럽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차지할 정도로, 디자인과 기능성을 모두 인정 받는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브랜드다. 특히, 가게나우의 디자인은 하노버 디자인 포럼의 ‘IF’, ‘Red Dot 디자인등의 수상이력을 갖추고 있기도 하다. 그 중, 가게나우 인덕션(CX 480 100)은 깔끔한 디자인과 똑똑한 기능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먼저 풀 서피스(Full-Surface) 방식으로 화구가 따로 나뉘어져 있지 않아, 어떤 조리기구이든 크기와 모양에 상관없이 전면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48개의 마이크로 인덕터가 탑재되어 있어, 어떤 위치에 올려 놓아도 센서가 감지하여 바로 가열이 가능하다. 또한, 터치 디스플레이를 사용해 간단한 터치만으로도 17단계까지 온도를 조절할 수 있으며, 각 조리기구 별로 가열시간을 다르게 지정할 수 있는 쿠킹타이머, 에너지 사용량을 제한할 수 있는 파워 매니지먼트 기능, 어린이 보호 잠금장치 등 다양한 편의 기능도 갖추고 있어 효율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독일 가전 시장을 선도해온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지멘스빌트인 오븐

 

지멘스는 독일에서 가장 인기 있는 프리미엄 빌트인 가전 브랜드 중 하나로, 세련된 디자인과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지멘스 프리미엄 빌트인 오븐 (HB632GBS1)은 블랙과 스테인리스스틸 재질의 도어로 고급스럽고 세련된 주방 인테리어를 가능케 하며, 외부 오염에도 강하다. 제품력도 우수하다. 오븐 내부에 열기가 고르게 퍼지게 하는 '4D 핫에어 (HotAir)' 기능을 통해 균등한 조리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으며, 최대 설정온도를 300 까지 설정하여 조리시 풍부한 육즙을 그대로 보존할 수 있다. 또한 기존 일반 오븐 보다 약 30% 빠른 예열이 가능해 4~7분이면 급속 예열이 가능하다. 내부 용량은 국내 오븐 최대 용량인 71리터이며 2.8인치의 TFT 컬러 터치 컨트롤 버튼을 탑재하여 조작이 간편하다.

 

4인 이하 소형가구 위한 삼성전자한국형 빌트인 식기세척기

 

삼성전자의 한국형 빌트인 식기세척기는 4인 이하의 소형가구에 최적화됐다. 좁은 공간에도 설치할 수 있도록 기존 제품 대비 폭을 15cm가량 줄여 45cm의 슬림한 디자인을 구현했으며 다양한 편의기능들을 갖추고 있다. 특히 본 세척 전 물로만 애벌 세척을 하면서 물의 탁한 정도를 감지해 식기의 오염 정도를 파악하고 세척 시간과 물 온도를 설정해주는 자동세척기능은 식기 상태에 따라 소비자가 복잡한 모드를 설정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줄여준다. 이외에도 세척 완료 후 문을 자동으로 열고 내부 증기를 빠르게 배출시키는 자동 열림 건조기능, 75의 고온으로 기름까지 말끔하게 세척해주는 고온 헹굼기능 등이 탑재되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