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현대차 정몽구 재단 후원,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 15일 개최

[KJtimes=김봄내 기자]별빛이 쏟아지는 평창의 여름 밤,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이 작은 시골마을을 감싸면 낭만적 휴가를 선물해 줄 클래식 축제가 펼쳐진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는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예술세상마을 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일상 속 문화 확산에 기여하기 위해 현대차 정몽구 재단에서 꾸준히 이어오고 있는 문화예술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8,500억원의 개인 재산을 내 2007년 설립한공익단체로 교육 지원 사업 및 의료지원, 문화 격차 해소 사업 등 미래 인재를 위한 투자와 소외된 이웃을 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예술세상마을 프로젝트는 지역 마을과 예술장르를 연결하여 마을 공동체의 일상 속에서 문화예술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로 예술을 매개체로 마을주민, 아티스트, 동호인들이 함께 참여하여 마을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마을의 가치를 새로 알리는 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다. 2015년에 시작한 예술세상마을 프로젝트는 현재 평창군 계촌 클래식마을, 남원 동편제국악마을을 예술마을로 선정해 예술축제, 예술교육을 5년째 이어오고 있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하는 평창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는 마을 주민들로 구성된 계촌클래식축제위원회의 적극적인 참여와 자발적 노력, 그리고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아낌없는 지원으로 매년 품격 있고 한 차원 높은 축제로 성장하고 있으며, 매년 축제를 찾는 방문객도 증가하고 있다.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는 산촌의 작은 마을에서 열리는 축제이지만, 축제에 참여하는 아티스트들의 라인업은 글로벌 축제에 버금가는 스케일을 자랑한다. ‘신수정’, ‘지용’, ‘김대진’, ‘선우예권등 우리나라 대표 피아니스트들과 팬텀싱어 출신 비바 프라텔로’, 웅장한 오케스트라 연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서울시립교향악단’, 한국대표 첼리스트 10명으로 구성된 펠리스타의 무대까지 국내외 어디서도 찾아볼 수 없는 역대급 공연이 펼쳐지는 것이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는 야간에 진행되는 본 행사 외에도 다양한 볼거리와 즐거움을 위해 축제장의 범위를 더욱 넓혀 마을 하천과 상점 거리를 중심으로 마을 주민들이 직접 운영하는 체험 프로그램 및 먹거리 부스 등이 준비되어 있다. 작년 큰 인기를 받았던 클래식 다방가족 음악극-사운드 오브 뮤직등은 무더운 여름 한낮의 열기를 피해 즐길 수 있는 실내 프로그램으로 작년 11회 운영해 많은 관람객들이 참여하지 못한 점을 반영하여 12회로 확대 운영하는 등 프로그램 내용을 강화하였다.

 

20171회를 시작으로 올해 3회째를 맞는 계촌마을 아마추어 클래식 콩쿠르는 클래식 대중화를 위해 노력하는 아마추어 참여자들의 열정적인 무대를 만나볼 수 있으며, 올해부터 성악부와 기악부로 나뉘어 경연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축제현장에서는 사진 콘테스트, 사행시 이벤트, 축제 후기 이벤트, 벽화 스탬프, 계촌마을 퀘스트, 포토존, 아티스트 싸인회 등 크고 작은 이벤트를 통해 다양한 즐거움을 선물할 예정이다.

 

또한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서울에서 축제를 찾는 관람객들을 위한 무료 클래식버스를 운행한다. 축제 기간 중 매일 1회 오전 10시 서울 종합운동장역에서 계촌으로 출발, 저녁 9시 계촌에서 다시 서울 종합운동장역으로 왕복 운행한다. 클래식버스는 매년 조기 매진 될 정도로 계촌마을 클래식 거리축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버스 탑승 및 사전 접수는 78일부터 ~ 88일까지 가능하며, KTX를 이용하는 이들을 위해 둔내역에서 무료 셔틀버스도 운영한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고객ㆍ주주ㆍ직원 위해 최고의 가치 창출하겠다"
[KJtimes=김봄내 기자]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이 취임 100일을 맞이해 JB금융지주의 전략방향을 밝히는 자리를 가졌다.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은 9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취임 100일’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JB금융그룹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며, 현 금융환경에 맞는 새로운 성장발판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기홍 회장은 취임 후 100일간 JB금융그룹의 핵심 가치 확대 등 주요 경영목표를 설정하고 기존 경영 방식을 대폭 변경하는 지주사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먼저, 김기홍 회장은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 를 주 내용으로 하는 지주사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조직개편을 통해 지주사와 자회사간 역할을 분명히 구분하는 한편, 자회사의 자율경영권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그룹의 경영체계를 정비함으로써 조직의 안정화를 이루어 냈다. 이에 따라, 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됐고 지주사 인원도 30% 가량 감축되었다. 조직개편과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높이면서 투명 경영의 바탕위에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