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뉴에라, 2019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공식 패치 모자 출시

[KJtimes=김봄내 기자]뉴에라 캡 코리아(대표:강유석, 이하 뉴에라)2019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공식 패치가 부착된 59Fifty 모자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뉴에라는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선수용 모자를 생산하는 유일한 브랜드로 모든 메이저리거들이 시합에서 뉴에라 모자를 착용한다.

 

 

뉴에라는 2019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진출이 결정된 8개팀(휴스턴 애스트로스, 템파베이 레이스, 뉴욕 양키스, 미네소타 트윈스, LA 다저스, 워싱턴 내셔널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59Fifty 어센틱 캡에 지정된 매장에서 무료로 공식 포스트시즌 패치를 부착해준다. 뉴에라 공식 온라인스토어와 뉴에라 이태원, 홍대, 명동, 부산 광복, 대구 동성로, 광주 충장로, 제주아일랜드, 신제주점에서만 한정 수량 패치 부착 서비스 받을 수 있다.

 

 

59Fifty뿐만 아니라 볼캡 형태의 핀치히터 제품에도 패치를 부착할 수 있으며 1023일부터 진행되는 월드시리즈 진출 2팀이 결정되면월드시리즈 공식 패치를, 월드시리즈 우승팀이 결정되면 월드시리즈 우승팀 공식 패치도 부착할 수 있다. 가격은 핀치히터 33,000, 59Fifty 어센틱캡은 49,000원으로 기존 제품과 동일하다.

 

 

뉴에라 코리아 강유석 지사장은 메이저리그 야구팀 로고를 디자인으로 사용하는 모자는 많지만 메이저리그 선수들이 착용하는 공식 모자는 뉴에라 뿐이라며 뉴에라의 어센틱 캡과 함께 이번 포스트시즌을 응원하는 것은 뜻깊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