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밀레니얼 세대 취저 ‘신한카드 D-day’ 탄생

[KJtimes=김승훈 기자]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소비 시장에서 영향력이 커지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 신한카드 D-day’(이하 디데이 카드)를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디데이 카드는 밀레니얼 라이프스타일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2030세대의 소비성향에 특화된 혜택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기존 월 단위의 소비성향 분석에서 벗어나 주 단위, 요일 단위로 혜택을 구성함으로써 2030세대 고객들의 니즈를 충실히 반영했다.

 

 

먼저 요일 별 혜택은 요일 별로 지정된 영역에서 이용 시 마이신한포인트 5%를 적립해준다. 전월 30만원 이상 이용 시 적용되며 매월 최대 3만포인트까지 적립할 수 있다.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는 GS25,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등 편의점에서 5%를 적립해주고, 목요일에는 영화 예매 5% 적립, 금요일에는 요식업종 가맹점 5% 적립 혜택이 제공된다. 토요일에는 미용, 마사지, 체형관리 등 뷰티업종 가맹점에서 이용 시 5%가 적립되고, 일요일에는 온라인 쇼핑 이용금액의 5%가 적립된다.

 

버스와 지하철 이용금액 5% 적립 혜택은 요일에 상관없이 매일 제공된다.

 

 

또 월요일에 한 주를 시작하는 고객들을 위해 월요일 오전 7시에서 10시 사이에 스타벅스를 이용하면 최대 2천원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구독경제 서비스를 즐기는 고객들을 위한 혜택도 있다. 멜론 음악 및 아마존 프라임비디오 홈페이지에서 정기 결제를 신청해 디데이 카드로 결제하면 매월 최대 2천원씩 할인된다. 해당 월 이용 금액이 2천원 미만인 경우 해당 금액만 할인되며 전월 50만원 이상 이용 시 서비스가 적용된다.

 

 

여행 관련 혜택도 빼놓을 수 없다. 디데이 카드로 전월 50만원 이상 이용 시 공항 라운지에 본인과 동반자 1인까지 무료 입장 혜택이 주어진다. 공항 라운지 혜택은 연간 1회 제공되며 이용 가능 라운지는 더라운지멤버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에어서울 공식 홈페이지 및 앱에서 항공권 예매 시 2만원 할인 혜택이 연 3회 주어진다.

 

 

디데이 카드의 연회비는 18천원이다.

 

 

이번에 출시된 디데이 카드는 과거 신한카드의 대표적인 카드 중 하나였던 신한카드 Lady’(이하 레이디 카드)를 계승한 상품이다.

 

1999년 출시된 레이디 카드는 디데이 카드와 같이 당대의 2030세대를 겨냥한 상품으로, 올해로 출시 20주년을 맞았다.

 

 

이에 따라 디데이 카드는 혜택뿐만 아니라 카드 플레이트 디자인도 밀레니얼 세대가 선호하는 뉴트로(New+Retro) 컨셉으로 제작됐다. 1999년 꽃무늬 디자인으로 당시 카드 플레이트 디자인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며 젊은 여성 고객들에게 인기를 끌었던 레이디 카드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것.

 

 

한편 신한카드는 디데이 카드 발급 오픈을 기념해 11월까지 디데이 카드를 발급하고 1회 이상 이용하는 고객들 중 추첨을 통해 선정된 300명에게 디데이 굿즈를 증정하는 경품 행사를 진행한다. 디데이 굿즈는 맥주 오프너, 코스터, 스티커, 맥주 잡지 트랜스포터등 다양한 경품으로 구성됐다.

 

12월까지 구스아일랜드, 서울브루어리, 미스터리 브루잉 등 다양한 맥주 맛집에서 최대 2만원까지 50% 할인해주고, 내년 3월까지 에어서울에서 10만원 이상 이용 시 보다 넓은 좌석의 민트존(MINT ZONE)’ 수속 및 프라이어리티 태그(Priority Tag, 수화물 우선 처리)’ 쿠폰을 증정하는 등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

 







KT, 황창규 회장 임직원 130명과 도상훈련…왜
[KJtimes=김봄내 기자]“사고는 항상 예상하지 못한 부분에서 발생하는 만큼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 반복적이고 체계적인 훈련으로 모든 구성원의 위기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야 한다.” 황창규 KT 회장의 일성이다. 황 회장은 전날인 10일 주요 임직원 130여명과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그리고 임직원들에게 이처럼 당부했다. KT에 따르면 처음으로 네트워크 장애 대응 훈련과 별도로 모든 KT 연관 조직이 참여해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시행했다. 특히 이번 훈련의 특징은 지난해 11월 아현국사 화재 대응과정에서 드러났던 문제들을 중심으로 신속한 위기대응 체계와 고객불편 최소화 방안, 위기대응 커뮤니케이션 등을 구체화했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다. 시간 경과에 따른 단계별 진행을 거쳐 위기대응 매뉴얼이 실제 상황에 적합한지를 확인했고 조직별 위기대응 임무가 적절한 지 점검했다. 도상훈련이 끝난 후에는 열린 토론이 이어졌다. 토론의 주된 내용은 장애내역·대체서비스, 피해복구 상황 등을 어떻게 신속하고 정확하게 국민들에게 알릴 수 있을지 여부다. KT 관계자는 “이번 훈련은 7월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된 KT 혜화국사 통신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