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손담비, 무심한 듯 우아한 출국 리얼웨이 룩

[KJtimes=김봄내 기자]배우 손담비가 지난 25일 담백하면서도 남다른 스타일로 우월한 미모의 공항패션을 선보였다.

 

 

평소 남다른 비율에 탄탄한 연기력으로 사랑을 받고 있는 배우 손담비가 지난 25일 매거진 <마리끌레르> 1월호 화보 촬영차 덴마크 코펜하겐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찾았다. 이번 화보는 최근 손담비가 향미역으로 열연한 드라마에서 코펜하겐으로 떠나고 싶어 했던 극 중 소원을 이루기 위해 성사됐다. 출국 당일 늦은 밤 일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공항에 등장한 손담비는 화려한 비주얼에 어울리는 겨울철 스타일링을 선보이며 수많은 공항 인파의 시선을 모았다.

 

 

이날 손담비는 회색 상의에 와이드팬츠를 착용해 편안하면서도 우아한 모노톤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아우터로 화이트 패딩을 매치해 남다른 비율로 공항패션을 연출하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냈다. 여기에 모던한 외관에 날개형 디자인으로 유니크한 포인트를 더한 그레이 컬러의 미니 토트백을 착용해 시크하고 세련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손담비가 착용한 제품은 MCM니오 밀라 파크애비뉴 미니 토트백이다. 이 제품은 MCM의 스테디셀러인 밀라백을 한층 더 현대적으로 업그레이드한 가방이다. 옆면에 날개 디자인을 추가해 수납력과 실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한 탈부착이 가능한 스트랩을 더해 토트백과 숄더백 두 가지 스타일링을 연출할 수 있어 데일리백으로 손색없다.

 

 

한편, 배우 손담비는 최근 종영한 KBS2 수목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 까멜리아 알바생 향미 역을 맡아 시청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효성 조현준 회장, 국산화한 소재로 발열내의 시장 공략
[KJtimes=김봄내 기자]효성티앤씨㈜가 국내 온라인 패션 브랜드 ‘무신사’와 손잡고 일본 제품이 장악하고 있던 국산 발열내의 시장 공략에 나선다. 최근 국내 패션 기업들은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인해 일본 기업 제품을 대체할 상품들을 선보이며 적극적인 겨울 의류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이번에 효성과 손잡고 출시한 무신사의 발열내의 ‘마이히트’는 효성의 발열 폴리에스터, 에어로히트 익스트림(aeroheat EX)으로 만들었다. 원사 내 함유되어 있는 미네랄 물질이 태양, 조명 등으로부터 빛을 흡수하여 이를 열 에너지로 방사하는 원리다. 겨울철 뛰어난 보온성을 자랑하며 몸에서 발생하는 땀을 빠르게 흡수하고 배출하는 기능(흡한속건)도 뛰어나 쾌적하게 입을 수 있다. 에어로히트 익스트림은 세탁기와 건조기 사용 후에도 영구적으로 발열 가능한 원사다. 한국패션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내의 시장 규모는 2조원대이며 그 중 발열내의 시장 규모는 7천억원 이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 내의와는 다른 세련된 디자인, 우수한 기능, 편안한 착용감으로 매년 10%씩 증가 추세에 있다. 효성은 이번 무신사 등 국내 패션 기업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해외 패션 기업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