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만사

전주 '얼굴없는 천사' 놓고 간 성금 사라져...경찰 수사 중

[KJtimes=이지훈 기자]연말이면 전북 전주시 노송동에 찾아오는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성금이 사라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전주 완산경찰서와 전주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3분께 "주민센터 인근 나무 밑에 기부금을 놨으니 확인해보라"는 익명의 전화가 걸려왔다.

 

주민센터 직원들은 나무 밑을 샅샅이 찾았으나 성금을 발견하지는 못했다.

 

이후 재차 전화가 걸려와 "성금을 찾았느냐"고 물었고, 공무원들은 다시 주변을 훑었지만, 마찬가지로 성금은 없었다.

 

이에 주민센터 직원들은 이날 오전 1040분께 경찰에 "성금이 사라진 것 같다"고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성금을 가져간 용의자의 뒤를 쫓고 있다.

 

얼굴 없는 천사는 2000년부터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연말이면 주민센터 인근에 성금을 두고 갔다. 19년 동안 두고 간 성금은 6834660원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