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에릭 테오(Eric Teo) 주한 싱가포르대사 예방 받아

 
[kjtimes=견재수 기자]문희상 국회의장이 에릭 테오 신임 주한 싱가포르대사의 예방을 받았다.
문 의장은 7일 오전 의장집무실에서 접견한 에릭 테오 대사에게 "한국과 싱가포르는 1975년 수교 이래 긴밀한 우호협력을 지속해 왔고, 이제는 가장 선진적인 협력을 진행해 오고 있는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라고 친밀감을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상생하며 공존·번영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날 예방에는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박희석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