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J 핫클릭

오비맥주 카스, '2020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전당' 맥주 부문 1위


[KJtimes=김봄내 기자]오비맥주(대표 벤 베르하르트)는 스위스 그랜드 호텔(구 그랜드 힐튼 서울)에서 개최된 '2020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전당' 시상식에서 카스가 맥주 부문 1위를 수상했다고 22일 밝혔다.

 

 

산업정책연구원이 주관하는 '2020 대한민국 브랜드 명예의전당(4th Korea Brand Hall of Fame)'은 매년 각 산업별로 소비자들에게 가장 사랑을 받은 우수한 제품과 서비스 및 기업의 브랜드를 선정해 시상한다. 산업정책연구원은 소비자와 전문가를 대상으로 약 3개월에 걸쳐 각 산업별 주요 브랜드를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하며 경영실적 브랜드 가치 고객만족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등 4개 분야의 종합평가를 통해 부문별 최상위 기업을 선정한다. 오비맥주의 카스는 맥주 부문에서 최고 점수를 받아 1위의 영예를 안았다.

 

 

카스는 국내 맥주시장 점유율에 있어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국가대표 맥주 브랜드다. ‘생맥주 공법’, ‘프레시 캡등 다양한 자체 개발 기술을 바탕으로 갓 만든 생맥주의 맛을 제공한다. 또한 맥주 본연의 신선하고 톡 쏘는 청량감과 함께 라거 계열 맥주의 장점인 가벼운 목넘김으로 지난 26년간 대한민국 국민 맥주로 자리 잡았다. 지난해 11월에는 한국갤럽이 발표한 한국인이 좋아하는 브랜드맥주 부문에서 조사대상 53%의 선호도를 차지하며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편 카스는 국내 맥주 브랜드의 대표주자로서 끊임없이 변화하는 소비자 트렌드를 연구하며 최상의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혁신적인 마케팅 활동을 진행해왔다. 지난해 최우식 주연의 유튜브 인터랙티브 영화 아오르비(AORB)’를 제작해 트위터 브랜드 어워드 2019 이노베이션 부문을 수상했으며 글로벌 e스포츠 전문기업인 젠지 이스포츠와 협력해 국내 e스포츠 선수를 후원하는 등 혁신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오비맥주 코어브랜드 남은자 부사장은 "카스는 지난 94년 출시 이후, 소비자들에게 최고의 품질을 가진 맥주와 최상의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자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해왔다"앞으로도 고품질의 제품 공급과 브랜드 가치 향상을 위한 새로운 시도, 혁신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대한민국 대표 맥주 브랜드의 자존심을 지킬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플랫폼비즈니스, 이젠 인공지능 ①] AI 공들이는 애플…스마트폰 넘어 자율주행 갈까
[KJtimes=김승훈 기자]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인공지능(AI)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엑스노(Xnor)’를 인수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최근 몇 년 새 애플은 다양한 AI스타트업을 품에 안으며 인공지능 역량을 강화하고 있어서다. 향후 AI를 신사업으로 본격적인 핵심 역량 강화에 나선 것 아니냔 전망이 나온다. 최근 CNBC에 따르면 애플은 AI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스타트업 엑스노를 약 2억 달러(약 2300억원)에 사들였다. 엑스노는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립자 폴 앨런의 연구소에서 탄생한 스타트업으로 미국 시애틀에 본부를 뒀고 54명 직원들이 종사하는 중이다. 엑스노는 컴퓨팅(연산) 능력이 제한된 작은 기기에서 구동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데 특화된 기술에 집중해왔다. 엑스노 기술은 기기 자체에서 소프트웨어가 구동돼 아마존과 같은 클라우드 제공업체에 의존하지 않아도 된다. 엑플은 엑스노 인수 배경을 공개하지 않았다. 애플 측은 이번 인수에 대해 “지속적인 소규모 IT 기업을 인수하고 있지만 그 배경이나 계획에 대해선 언급한 바 없다”고 말했다. ◆인공지능 포트폴리오 강화하는 애플, 2019년에만 40여개 인수 하지만 시장에서는 애플

영등포 쪽방촌, 주거복합타운으로 탈바꿈...공공임대주택 공급
[KJtimes=김봄내 기자]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서울시(시장 박원순),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는 20일 ‘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영등포 쪽방촌은 1970년대 집창촌, 여인숙 등을 중심으로 형성되었으며 급속한 도시화와 산업화 과정에서 밀려난 도시 빈곤층이 대거 몰리면서 최저주거기준에도 못 미치는 노후불량 주거지로 자리 잡았다. 현재 360여명이 거주 중이며, 평균 22만원의 임대료를 내고도 단열, 단음, 난방 등이 취약하고 위생상태도 매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여있다. 무료급식소, 무료진료소 등에서 쪽방 주민들을 지원하고 있지만, 화재, 범죄 등의 위험에 상시 노출되어 있으며 알코올 중독, 우울증과 같은 질병으로 인한 자살이나 고독사가 발생하고 있다. 쪽방 문제 해결을 위해 리모델링 사업 등이 추진되었으나, 워낙 노후되어 효과가 미미하고, 쪽방 개량이 임대료 상승으로 이어져 기존 주민이 쫓겨나고 그 빈자리에 새로운 쪽방주민이 유입되는 등 빈곤의 악순환이 계속되고 있다. 또한, 토지주를 중심으로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추진(‘15년)하였으나 쪽방주민 이주대책 등이 부족하여 사업이 중단된 바


첸, 비연예인과 결혼 "평생 함께 하고 싶은 여자친구, 축복 찾아왔다"
[KJtimes=이지훈 기자]엑소 첸이 결혼을 발표했다. SM엔터테인먼트는 13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첸이 소중한 인연을 만나 결혼을 하게 됐다. 신부는 비연예인으로,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 참석해 경건하게 치를 계획이다. 가족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되오니, 팬 여러분과 취재진의 너그러운 양해 부탁한다”고 밝혔다. 첸도 팬들에게 결혼 소식을 전했다. 첸은 “내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 이런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던 중 내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나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됐다.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