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8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KJ 문화·스포츠 풍향계

인터넷기사 한 페이지에 광고만 149개(?)

평균 17개 이상 광고 게재…포털 제휴 매체, 비제휴 매체보다 3배↑


[kjtimes=권찬숙 기자] 인터넷뉴스 기사 한 페이지당 평균 17.1개의 광고가 노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에서는 평균 8.4개의 광고가 노출됐다.

 

인터넷신문위원회(위원장 방재홍, 이하 인신위)7일 발표한 ‘306개 준수서약사의 PC 및 모바일 페이지에 게재된 광고조사 결과, 5231개의 광고 중 매체당 평균 17.1개의 광고가 기사와 함께 노출됐다.


광고를 게재하지 않은 매체는 29(9%)였으며 1개에서 10개의 광고를 게재한 매체가 150(49%)로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광고량이 가장 많은 매체는 한 페이지에 149개 광고를 게재했다.


별도의 모바일 페이지를 제공하지 않는 4개 매체를 제외한 302개 모바일 페이지를 조사한 결과, 2,535개의 광고가 게재된 것으로 확인됐다. 매체 당 평균 8.4개의 광고가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PC 페이지(17.1) 대비 절반 수준이었다.


광고를 게재하지 않는 페이지는 78(26%)였으며 PC와 마찬가지로 1개에서 10개의 광고를 게재한 매체가 138(46%)로 가장 많았다. 가장 광고량이 많은 매체는 한 페이지에 79개의 광고를 함께 노출하고 있었다.

 

네이버, 다음 등 포털과의 제휴 여부에 따라 광고의 수에서 차이를 보였다. PC 페이지의 경우, 포털 제휴 매체는 평균 21.9개의 광고를 게재해 평균 6.8개의 광고를 게재한 비제휴 매체 대비 광고량이 3배 이상 많았다.

 

모바일 페이지에서도 포털 제휴 매체의 광고량은 평균 10.7개로 비제휴 매체 3.4개 대비 3배 가까이 많았다.


광고의 유형을 이미지와 텍스트로 나눠 분석한 결과, 광고 10개 중 7개가 사진, 그림 등 이미지를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PC와 모바일에 게재된 총 7,766개 광고 가운데 이미지 광고가 5,316개로 68%의 비중을 차지했다.




배너
배너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경영권 분쟁 후 처음 ‘형 만났다’ [KJtimes=김봄내 기자]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2015년 7월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불거진 뒤 처음으로 자리를 함께 했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이 화해할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30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전날 오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신 회장과 신 전 부회장은 독대를 했다. 이번 만남은 모친인 시게미쓰 하츠코(重光初子)의 권유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배석자 없이 만나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한두 번의 만남으로 성과를 내기는 어렵지만 신 회장이 화해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대화 노력을 할 것이라는 입장인 만큼 이런 자리는 계속 마련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이와 관련 최근 모친인 하츠코 여사의 화해 권고가 있었고 마침 다른 친척의 제안도 있어 2년 만에 독대가 이뤄졌으며 두 사람은 화해가 필요하다는 사실에 인식을 같이하고 만났지만 현안에 대해 특별히 합의된 것은 없었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회동 뒤 “롯데그룹을 걱정하시는 이해관계자분들의 염려를 덜어드리기 위해 가족문제 해결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