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동두천 -0.3℃
  • -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1.1℃
  • 연무대전 2.1℃
  • 연무대구 3.6℃
  • 흐림울산 4.4℃
  • 연무광주 5.6℃
  • 연무부산 5.7℃
  • -고창 3.2℃
  • 흐림제주 8.2℃
  • -강화 0.7℃
  • -보은 0.7℃
  • -금산 0.8℃
  • -강진군 6.2℃
  • -경주시 3.5℃
  • -거제 5.6℃
기상청 제공

일본 요즘뜨는 정보

도시바메모리, IPO설 ‘솔솔’…이유는?

오는 3월 말까지 반독점심사 통과 못할 경우 대안으로 고려 중

[KJtimes=조상연 기자]일본기업 도시바(東芝)는 자회사 도시바 메모리의 매각 계약이 심사에 통과하지 못할 경우를 대비해 기업공개(IPO)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는 현지시간 21일 도시바 주주들이 매각 계약보다 IPO 계획을 선호하고 있다며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도시바는 미국 베인캐피털과 한국 SK하이닉스 등 한미일연합에 도시바 메모리를 매각하는 계약이 오는 3월 말까지 각국 경쟁당국의 반(反)독점 심사를 통과하지 못할 경우를 대비해 이런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IPO 계획은 최고경영진이 고려하고 있는 대안 중 하나다.

도시바는 지난해 9월 한미일연합에 도시바 메모리를 2조엔(약 19조2000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맺고 이를 통해 채무초과를 해소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인수절차 완료에 필수적인 각국 독점금지 인가가 3월 말까지 마무리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도시바 주주들은 이 같은 도시바의 계획을 반기는 모양새다. 지난해 11월 도시바가 54억 달러 규모의 신주발행 당시 주식을 매입한 주주들은 특히 환영하고 있다. 이들은 한미일연합이 도시바 메모리의 기업가치를 현저히 저평가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IPO를 밀어붙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도시바 측은 반독점심사 인가 여부에 관계 없이 한미일연합과의 매각 계약을 최고의 옵션으로 믿고 있다고 밝힌 바 있어 인가가 미뤄지더라도 재협상을 통해 6월 말까지 데드라인을 연장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신세계인터내셔날·컴투스·인크로스, 목표주가 ‘쑥’…이유는 [KJtimes=김승훈 기자]신세계인터내셔날[031430]과 컴투스[078340], 디지털 광고 전문업체인 인크로스[216050]에 대해 증권사가 목표주가를 상향조정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2일 NH투자증권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목표주가를 7만4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이는 이 회사가 작년 4분기 높아진 시장 기대치에 부합하는 호실적을 거둘 것이라는 전망에 따른 것이다. NH투자증권은 신세계인터내셔날의 경우 기존 수입의류 유통 기업에서 자가의류 브랜드 기업, 코스메틱, 생활용품을 아우르는 종합 라이프스타일 기업으로 사업영역이 확장되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삼성증권은 컴투스의 목표주가를 13만원에서 15만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은 종전처럼 ‘보유’로 제시했다. 이는 이 회사가 게임 서머너즈워의 매출 증가와 신작 기대감으로 기업 가치가 상승할 것이라는 분석에 기인한다. 삼성증권은 대표작인 서머너즈워의 IP를 이용해 개발 중인 서머너즈워 다중접속(MMO)은 이르면 연말에 출시될 것이라며 신작 기대감에 따른 본격적인 가치평가 상승은 올해 2~3분기부터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같은 날, 대신증권은 인크로스에 대한 목표주가를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