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화)

  • -동두천 17.8℃
  • -강릉 17.7℃
  • 맑음서울 17.1℃
  • 맑음대전 19.2℃
  • 맑음대구 20.0℃
  • 맑음울산 14.7℃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4.2℃
  • -고창 13.8℃
  • 구름조금제주 15.9℃
  • -강화 13.3℃
  • -보은 18.3℃
  • -금산 18.0℃
  • -강진군 16.3℃
  • -경주시 15.8℃
  • -거제 16.6℃
기상청 제공

'희토류 대박' 일본, 전 세계 수백년 사용량 해저에 매장 확인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 동쪽 끝 오가사와라(小笠原)제도 미나미도리시마(南鳥島) 주변의 배타적경제수역(EEZ) 해저에 매장돼 있는 희토류(希土類)가 전세계가 수백년간 쓸 수 있는 1600t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도쿄(東京)대학의 가토 야스히로(加藤泰浩) 교수와 와세다(早稻田)대학 다카야 유타로(高谷雄太郎) 교수 연구팀은 이런 연구 결과를 10일자 영국 과학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했다고 일본 언론이 11일 보도했다.

 

희토류는 휴대전화는 물론 하이브리드 자동차와 전기자동차, 풍력발전기 등에 필요한 강력한 자석과 발광다이오드(LED)의 형광재료 등에 대부분의 첨단기술 제품에 사용된다.

 

중국이 생산량의 90% 가까이 점하고 있어 현재 각국의 중국 의존도가 높다. 일본 언론은 자국 EEZ 해저의 희토류를 채굴할 수 있게 되면 중국 의존에서 벗어나는 것은 물론 자원 빈국에서도 탈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팀은 희토류를 효율적으로 회수하는 기술도 개발했다. 희토류를 높은 농도로 함유하는 생물의 이빨과 뼈를 구성하는 인산칼슘에 작안, 원심력을 이용해 분리한 결과 농도를 2.6배로 높이는데 성공했다. 이는 중국의 지상 광산에서 나오는 희토류 농도의 20배에 해당한다고 한다.

 

도쿄 대학의 가토 교수는 "경제성이 크게 향상돼 해저 희토류 자원개발 실현이 가시권에 들어왔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