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1 (월)

  • -동두천 24.8℃
  • -강릉 17.5℃
  • 구름조금서울 23.4℃
  • 구름많음대전 22.2℃
  • 흐림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6.9℃
  • 구름많음광주 23.1℃
  • 맑음부산 21.5℃
  • -고창 23.0℃
  • 흐림제주 17.7℃
  • -강화 19.4℃
  • -보은 18.4℃
  • -금산 21.4℃
  • -강진군 21.6℃
  • -경주시 16.3℃
  • -거제 22.2℃
기상청 제공

일본 요즘뜨는 정보

日 무역흑자 ‘두달째 지속’…4월 수출 ‘껑충’

작년 대비 7.8% 증가…17개월째 증가세 이어가

[KJtimes=김현수 기자]일본의 무역흑자 기조가 계속되고 있다. 지난달 지난달 흑자 규모는 7970억 엔으로 일본의 수출이 17개월째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21일 일본 재무성에 따르면 4월 수출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7.8% 증가했다. 4월 수출 증가율은 2(1.8%), 3(2.1%)보다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201612월 이래 17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갔다. 다만 블룸버그가 집계한 시장 전문가 예상치(8.7%)에는 미치지 못했다.


지난달 일본의 대미 수출의 경우 전년 대비 4.3% 증가했다. 이에 따라 3월 증가율(0.2%)보다 높아졌다. 일본의 최대 교역국인 중국에 대한 수출도 10.9% 증가했다. 또한 대() 유럽연합(EU) 수출은 14.1% 늘었다.


일본의 4월 수입은 지난해 4월보다 5.9% 증가했는데 예상치인 9.8% 증가를 크게 밑돌았지만 30.6% 감소에서 증가세로 돌아섰다. 무역수지 흑자는 시장 예상치(4400억엔)보다 많은 6260억 엔(61000억원)을 기록했는데 올해 1월과 2월 적자를 기록한 이후 3월부터 2개월 연속 흑자를 나타냈다.


한편 앞서 미국의 수입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 등 미국과의 무역갈등으로 인해 수출 의존도가 높은 일본 경제에 악영향을 줄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SMBC닛코증권은 무역수지 발표 직전에 낸 보고서에서 일본 수출이 세계 경제의 성장세를 반영해 2분기에도 증가세를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