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1.4℃
  • 맑음강릉 13.2℃
  • 연무서울 11.4℃
  • 박무대전 9.8℃
  • 연무대구 11.3℃
  • 맑음울산 11.0℃
  • 박무광주 11.2℃
  • 맑음부산 12.2℃
  • 맑음고창 8.8℃
  • 맑음제주 13.2℃
  • 맑음강화 11.1℃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9.1℃
  • 맑음거제 11.6℃
기상청 제공

일본, ILO ‘성희롱금지 조약 추진’에 난색 표현하는 까닭

재무차관 기자 성희롱 사건이 영향 준 것 아니냐는 비판

[KJtimes=조상연 기자]국제노동기구(ILO)의 직장 내 성적 괴롭힘 금지 조약 추진에 일본정부가 난색을 표하고 나서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이런 가운데 일각에서는 재무차관의 기자 성희롱 사건이 조약 반대에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4일 도쿄신문은 ILO가 직장 내 성적 괴롭힘과 폭력을 없애기 위한 국제 기준을 조약으로 만드는 방안을 추진 중에 있으며 조약을 통해 구속력이 있는 기준을 만드는 한편 권고문을 만들어 이를 보완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그러면서 전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열풍속에서 성적 괴롭힘 등 괴롭힘에 대한 대책 마련이 처음으로 국제적 차원에서 추진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도쿄신문 보도에 따르면 ILO는 정부, 노동자, 사용자 대표가 참가하는 위원회를 만들어 조약 제정을 논의 중이다. 노동자 측은 조약을 제정할 것을, 사용자 측은 권고문만 만들 것을 각각 주장하고 있다.


국가별로는 일본을 비롯한 미국과 러시아가 사용자 측과 비슷한 입장에서 권고문을 만들 것을 주장하며 소극적이다. 특히 일본의 반대가 두드러져 일본 정부는 위원회 측이 제시한 기준을 느슨하게 하는 쪽으로 여러 차례 수정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반해 유럽과 중남미, 아프리카, 중국 등은 조약 제정에 찬성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도쿄신문은 보도를 통해 일본 정부가 조약 제정에 소극적인 것에 대해 관련법이 일본에서 미비해서 국제 기준에 대처하기 어렵다고 설명하고 있지만 후쿠다 준이치(福田淳一) 전 재무성 차관의 성희롱 문제가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도쿄신문은 일본 정부가 사용자 측에 지나치게 기울어져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외교 소식통의 말을 전하며 아소 부총리의 발언은 성적 괴롭힘을 전면금지하려는 ILO 조약의 내용과 명확한 모순이 있다고 지적했다.


사실 일본에서는 한국이나 미국 등 전 세계적으로 불고 있는 미투 열풍이 좀처럼 확산하지 않고 있다. 일부 용기 있는 여성들이 피해 사실을 알리고 있지만 사람들의 관심이 다른 나라에 비해 적은 상황에서 오히려 성적 괴롭힘의 심각성을 무시하는 듯한 정치인들의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후쿠다 전 차관은 여기자와 한 저녁 자리에서 키스해도 되느냐”, “가슴을 만져도 되느냐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가 사임했다. 하지만 이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여당 인사들은 후쿠다 전 차관을 감싸는데 열을 올리고 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은 특히 성희롱(성적 괴롭힘)이라는 죄는 없다. 살인이나 강제추행과는 다르다고 말해 여론의 몰매를 맞았고 이는 내각 지지율 하락 등에 영향을 미치며 정권에 악재가 됐다.






'경피용 BCG 백신'서 비소 검출...영아 접종 백신 [KJtimes=이지훈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에서 제조한 도장형(경피용) 결핵 백신의 첨부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한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했다고 7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경피용건조비씨지백신(일본균주)'이다. 이번 조치는 일본 후생성이 1세 미만 영아에게 접종하는 BCG 백신의 첨부용액(생리식염수 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제품의 출하를 정지한 데 따른 것이다. 일본 후생성은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의 건강영향평가 결과, 첨부용액에 함유된 비소로 인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으므로 회수 없이 제조소 출하만 정지했다. 식약처는 일본 후생성의 조치를 검토하는 한편 국내에는 대체품인 피내용 BCG 백신이 공급 중이라는 상황을 고려해 해당 제품을 우선 회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가결핵예방접종용 백신인 피내용 BCG 백신은 내년 상반기까지 40만명 이상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 남아있다. 단 피내용 BCG 백신을 접종할 전국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이 제한돼 있어 일부 접종에 불편을 겪을 수 있다. 피내용 BCG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지정의료기관 372개소는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므로 영유아


'사의 찬미' 포스터 전격 공개...이종석, 신혜선 '애틋' [KJtimes=이지훈 기자]드라마 ‘사의찬미’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SBS 특집극 ‘사의찬미’(극본 조수진, 연출 박수진)는 조선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과 그의 애인이자 천재극작가인 김우진의 일화를 그린 작품이다. 1991년 제작된 동명의 영화 ‘사의찬미’와 달리 윤심덕과 김우진의 비극적 사랑 외에도 그 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극작가 김우진의 작품 세계를 재조명할 것으로 알려져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았다. 화려한 캐스팅 또한 ‘사의찬미’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종석(김우진 역), 신혜선(윤심덕 역)이 극 중심에서 비극적 사랑을 그려내는 것. 뿐만 아니라 ‘닥터스’, ‘낭만닥터 김사부’,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공동 연출한 박수진PD의 입봉작으로도 대중과 언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5일 ‘사의찬미’ 포스터 2종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종석, 신혜선 두 주인공의 아련하고도 완벽한 어울림은 물론 드라마 ‘사의찬미’가 보여줄 진실한 사랑과 묵직한 울림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어 도무지 눈을 뗄 수 없다. 공개된 ‘사의찬미’ 2종의 포스터는 모두 극중 분위기와 시대상을 보여주듯 흑백으로 제작됐다. 먼저 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