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6 (수)

  • -동두천 20.2℃
  • -강릉 25.8℃
  • 연무서울 20.8℃
  • 연무대전 23.8℃
  • 맑음대구 24.4℃
  • 박무울산 19.6℃
  • 연무광주 22.6℃
  • 박무부산 20.1℃
  • -고창 19.3℃
  • 박무제주 20.5℃
  • -강화 16.5℃
  • -보은 20.9℃
  • -금산 22.4℃
  • -강진군 21.5℃
  • -경주시 21.2℃
  • -거제 21.2℃
기상청 제공

일본 요즘뜨는 정보

日 교토대학 연구팀, 계란에 ‘암조직’ 재현에 ‘주목’

최적 치료약 선택에 기여 기대

[KJtimes=권찬숙 기자]“암치료는 시간과의 싸움이기도 하다. 다른 암도 재현할 수 있는지 연구해 치료에 기여하고 싶다.”


일본 교토(京都)대학 물질-세포통합시스템거점(iCeMS) 연구팀이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는 난소암 환자에게서 채취한 암세포를 쉽게 구할 수 있는 계란에 집어넣어 환자의 암조직을 재현하는데 성공, 개별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치료약을 빠르고 값싸게 찾아내는 개별화 의료를 가능하게 할 연구결과에 기인한다.


5일 아시히신문 등은 이 연구팀이 기존의 실험쥐에 비해 구하기 쉽고 비용도 저렴한 계란에 난소암 환자의 암세포를 주입해 환자의 암조직을 재현하고 관련 논문을 4일자 영국 과학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165 (630 )하는 유정란 껍질에 구멍을 내고 영양이 풍부한 막 위에 난소암 환자에게서 채취한 암세포를 주입했다. 그러자 3~4일만에 계란에 환자의 암조직이 생겨났다.


면역력이 없는 특수한 실험쥐를 이용하는 기존 방법에는 수만 엔(수십만 원)의 비용이 들며 암조직이 재현되는데도 수주일이 걸린다.


아시히신문은 보도를 통해 다마노이 후유히코(玉野井冬彦) 교토대 교수가 난소암을 약물로 치료할 경우 환자에 따라 효과가 있는 약이 다르다고 지적하고 환자의 암조직을 몸밖에서 재현할 수 있으면 여러가지 약을 시험해 볼 수 있어 가장 효과가 좋은 약을 찾아내 환자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배너


지방선거 사전투표 8~9일 실시 "신분증만 챙기세요" [KJtimes=김봄내 기자]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재·보궐선거의 사전투표가 6. 8. ~ 9.까지 이틀간 전국 3,512개의 사전투표소에서 일제히 실시된다. 별도의 신고는 필요 없으며,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의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투표할 수 있다. 사전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나 ‘선거정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투표하러 갈 때는 본인의 주민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 관공서 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첩부되어 있는 신분증을 가지고 가야 한다. 자신의 지역구구·시·군의원선거구 밖에 있는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유권자는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를 함께 받아 투표용지에 기표한 후, 회송용 봉투에 넣어 투표함에 투입해야 하며,선거구 안에서 투표하는 사람은 투표용지만 받아 기표한 후 투표함에 넣으면 된다. 투표하려는 사전투표소가 지역구구·시·군의원선거구 안 또는 밖에 있는지는 사전투표소 입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지가 들어있는 회송용 봉투는 매일 투표가 마감된 후 참관인이 보는 가운데 관할 우체국에 인계하며, 해당 구·시·군선관위에 우편으로 보내진다. 회송용 봉투 없이 투표지만 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