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27.8℃
  • -강릉 19.4℃
  • 구름많음서울 28.2℃
  • 맑음대전 28.5℃
  • 흐림대구 21.1℃
  • 흐림울산 20.6℃
  • 구름조금광주 28.5℃
  • 구름조금부산 23.3℃
  • -고창 28.6℃
  • 맑음제주 25.8℃
  • -강화 26.3℃
  • -보은 24.8℃
  • -금산 26.3℃
  • -강진군 26.3℃
  • -경주시 20.4℃
  • -거제 23.5℃
기상청 제공

‘아베 vs 트럼프’ 통상협상…제대로 풀릴까

내달 첫 개최…"양국 견해차가 커 협의 난항 예상“

[KJtimes=김현수 기자]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내달 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양국 간 투자와 무역 등 통상 현안에 관한 첫 협의를 연다. 이에 따라 협의가 순조롭게 진행될지 여부가 관심사로 부각되고 있다.


8일 요미우리신문은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7(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이러한 방향으로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내달 열릴 협의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경제재생담당상이 이끌기로 했다고 전했다.


요미우리신문 보도에 따르면 앞서 두 정상은 지난 4월 정상회담에서 자유롭고 공정하며 호혜적인 무역거래를 위한 협의를 개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무역 불균형의 시정과 무역 장벽의 철폐를 강조했지만 아베 총리는 무역에 관해 별도로 거론하지는 않았다.


요미우리신문은 보도를 통해 아베 총리는 이날 정상회담에서 방위장비 등 미국산 제품을 구입, 수입을 늘리는 것으로 무역 불균형 시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양해를 구했으며 미국의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수입제한 조치에 대해선 의제로 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이날 마이니치신문은 이런 가운데 내달 열릴 미일 통상 협의에 대해 양국의 견해차가 커 협의에 난항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서 양자 무역 협정을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일본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미국이 복귀할 것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사전투표 8~9일 전국서 실시...가까운 사전투표소는 어디? [KJtimes=김봄내 기자]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재·보궐선거의 사전투표가 6. 8. ~ 9.까지 이틀간 전국 3,512개의 사전투표소에서 실시된다. 별도의 신고는 필요 없으며,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의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투표할 수 있다. 사전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나 ‘선거정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투표하러 갈 때는 본인의 주민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 관공서 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첩부되어 있는 신분증을 가지고 가야 한다. 자신의 지역구구·시·군의원선거구 밖에 있는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유권자는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를 함께 받아 투표용지에 기표한 후, 회송용 봉투에 넣어 투표함에 투입해야 하며,선거구 안에서 투표하는 사람은 투표용지만 받아 기표한 후 투표함에 넣으면 된다. 투표하려는 사전투표소가 지역구구·시·군의원선거구 안 또는 밖에 있는지는 사전투표소 입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지가 들어있는 회송용 봉투는 매일 투표가 마감된 후 참관인이 보는 가운데 관할 우체국에 인계하며, 해당 구·시·군선관위에 우편으로 보내진다. 회송용 봉투 없이 투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