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29.8℃
  • -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30.1℃
  • 맑음대전 28.2℃
  • 흐림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8.9℃
  • 맑음부산 23.9℃
  • -고창 27.1℃
  • 연무제주 25.8℃
  • -강화 27.2℃
  • -보은 25.8℃
  • -금산 27.1℃
  • -강진군 27.1℃
  • -경주시 20.8℃
  • -거제 24.7℃
기상청 제공

日 연구팀, 쥐가 천적 냄새에 꼼짝 못하는 구조 ‘찾았다’

쓰쿠바대학 연구팀 “특정 유전자의 작용 때문”

[Kjtimes=권찬숙 기자]“쥐에게 여우 냄새는 통증에 가까운 감각이 돼 공포심을 일으키는 것 같다.”


쥐는 여우나 뱀을 만난 적이 없어도 냄새를 맡는 것만으로 움직이지 않게 된다. 선천적으로 공포를 느끼기 때문이지만 어느 유전자가 이런 기능을 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쥐가 여우의 냄새를 맡으면 공포를 느끼는 것은 특정 유전자의 작용 때문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연구결과에서는 특정 유전자가 만들어내는 단백질이 여우의 냄새 성분에 반응해 통증과 비슷한 감각을 뇌에 전달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고 있다. 이번 연구결과의 주인공은 일본 쓰쿠바대학 국제통합수면의료과학연구소 연구팀이다.


이 연구팀은 여우 냄새를 맡더라도 움직임을 멈추지 않는 겁없는 쥐의 가계(家系)를 만들어 유전자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Trpa1’라고 불리는 유전자에 변이가 생겨 정상이라면 만들어져야 할 단백질이 만들어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단백질이 만들어지지 않는 쥐는 여우 냄새를 맡아도 공포를 느끼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이 유전자는 냄새를 뇌에 전달하는 후각신경세포가 아니라 얼굴 통증 등을 전달하는 ‘3(三叉)신경세포 역할을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학계에서는 동물이 포식자에 대해 갖는 공포는 후천적으로 생기는 게 아니라 유전자 차원에서 선천적으로 형성된다는 사실을 뒷받침하는 연구성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배너


사전투표 8~9일 전국서 실시...가까운 사전투표소는 어디? [KJtimes=김봄내 기자]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재·보궐선거의 사전투표가 6. 8. ~ 9.까지 이틀간 전국 3,512개의 사전투표소에서 실시된다. 별도의 신고는 필요 없으며,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의 어느 사전투표소에서나 투표할 수 있다. 사전투표소 위치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나 ‘선거정보’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투표하러 갈 때는 본인의 주민등록증, 여권, 운전면허증, 관공서 또는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첩부되어 있는 신분증을 가지고 가야 한다. 자신의 지역구구·시·군의원선거구 밖에 있는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는 유권자는 투표용지와 회송용 봉투를 함께 받아 투표용지에 기표한 후, 회송용 봉투에 넣어 투표함에 투입해야 하며,선거구 안에서 투표하는 사람은 투표용지만 받아 기표한 후 투표함에 넣으면 된다. 투표하려는 사전투표소가 지역구구·시·군의원선거구 안 또는 밖에 있는지는 사전투표소 입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투표지가 들어있는 회송용 봉투는 매일 투표가 마감된 후 참관인이 보는 가운데 관할 우체국에 인계하며, 해당 구·시·군선관위에 우편으로 보내진다. 회송용 봉투 없이 투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