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7 (일)

  • -동두천 23.0℃
  • -강릉 21.7℃
  • 연무서울 22.5℃
  • 구름많음대전 22.1℃
  • 구름조금대구 19.1℃
  • 구름많음울산 19.3℃
  • 박무광주 22.1℃
  • 구름조금부산 21.7℃
  • -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2.1℃
  • -강화 20.3℃
  • -보은 21.2℃
  • -금산 20.6℃
  • -강진군 21.6℃
  • -경주시 19.1℃
  • -거제 21.9℃
기상청 제공

일본 요즘뜨는 정보

일본인관광객, 한국방문 ‘러시’…이유 들어보니

한반도 화해 분위기 영향…5월만 22만8000여명 다녀가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관광객들이 한국을 찾는 빈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5일 주일 한국대사관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 5월 한국을 찾은 일본인 관광객은 228000명으로 추정되고 있는데 이는 지난해 5월의 151379명보다 43.1% 증가한 것이다. 지난 4월 역시 방한 일본인 관광객은 213853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9%나 늘었다.


한국대사관과 한국관광공사 등은 이 같은 현상에 대해 한반도 화해 분위기와 한일관계 개선, 평창올림픽 개최 등에 따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전날 주일 한국대사관은 일본 나고야시에서 일본 주재 총영사와 외교부, 고용노동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관계자, K-무브센터 일본 사무실 관계자 등이 참가한 가운데 주일본 공관장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을 공유했다. 아울러 올해 방한 일본인 관광객 목표치를 당초 270만명에서 11% 많은 300만명으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주일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참가자들은 방한 일본인을 늘리기 위해서는 단체관광 유도, 한국 관광을 소개하는 대형행사 개최, 양국 지자체간 자매도시 교류 활성화, 한국 지방도시 취항 확대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주일 한국대사관한일 이음 프로젝트를 발족하기로 해 눈길을 끌었다. ‘한일 이음 프로젝트의 주요 골자는 한국 청년들의 일본 취업을 확대하기 위한 관련업무 담당자들의 회의체로 주일 한국대사관과 고용노동부가 주관한다.


주일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 회의는 앞으로 일본 지역 각 공관의 일자리 담당관, 일본 지역 K-무브 센터장 등이 참석해 일본의 구인기업 발굴, 한국의 구직자 확대, 구인-구직 매칭, 사후 관리 등 일본 취업의 전 과정을 점검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배너



신한銀, 베트남서 ‘2018년 하반기 글로벌 경제 전망 세미나’ 개최 [KJtimes=김승훈 기자]신한은행(행장 위성호)은 신한베트남은행과 공동으로 베트남 현지에서 11일부터 이틀간 ‘2018년 하반기 글로벌 및 베트남 경제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호치민과 하노이에서 한인 기업가와 근로자 4백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이번 세미나는 한인상공연합회와 공동으로 주최되었으며, 베트남 및 글로벌 경제 전망과 세무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가는 내용으로 2시간반 동안 진행됐다. 베트남을 비롯한 신흥국 중심으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커지는 가운데 우리 기업인과 근로자들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베트남 시장에 대한 전망과 현지 경제 동향을 효과적으로 이해할 수 있어 사업계획 수립과 투자결정에 많은 도움을 받았을 수 있었다는 의견이 많았다. 신한은행의 자산관리 전문가 집단인 WM그룹 IPS본부 산하 투자자산전략부와 신한베트남은행이 협력해 2016년 9월 말부터 한인 기업가와 현지 고객 5천여명에게 베트남 경제 동향 자료를 매주 이메일로 제공하고 있으며, 매년 2차례 베트남 현지에서 경제 전망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베트남 뿐 아니라 인도네시아, 중국, 인도, 미국 등 현지법인이 진출해 있는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