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5 (월)

  • -동두천 31.1℃
  • -강릉 28.2℃
  • 연무서울 32.3℃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33.7℃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많음광주 33.8℃
  • 구름많음부산 25.6℃
  • -고창 31.3℃
  • 구름조금제주 26.3℃
  • -강화 27.4℃
  • -보은 31.6℃
  • -금산 32.7℃
  • -강진군 31.3℃
  • -경주시 35.1℃
  • -거제 28.5℃
기상청 제공

‘日 정신과 병원협회장’ 환자들에게 비난 맞은 사연

“의사에게 권총줘야 한다” 주장했다가 거센 반발 부딪쳐

[KJtimes=권찬숙 기자]일본 정신과병원협회의 야마자키 마나부 회장이 환자들에게 거센 비난을 받았다. 의사들에게 권총을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가 환자들의 거센 반발을 산 것이다.


비판이 거세지자 협회는 모임 측에 이메일로 불쾌한 생각을 하게 된 분이 있다면 앞으로는 신경을 쓰겠다고 유감의 뜻을 밝히면서 대책을 검토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말하고 싶었고 의료제공자(의사)도 둘도 없이 소중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소식은 22일 마이니치신문의 보도를 통해 전해졌다. 신문 보도에 따르면 야마자키 회장은 협회 기관지 5월호에 “(환자에 대한 대응을 위해) 정신과 의사에게 권총을 소지하게 해 달라는 내용의 글을 적었다.


그는 글을 통해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는 병원 의사 1명이 아침 조례에서 미국 병원에서는 무장한 경비원이 정신질환 환자를 구속하거나 권총을 발포할 수 있게 해 환자를 테러범과 동등하게 취급하고 있다고 했다고 소개하면서 내 의견은 정신과 의사에게 총을 소지하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이니치신문은 보도를 통해 이런 글의 내용이 알려지자 환자와 보호자로부터 정신질환자를 위험한 존재로 잘못 인식하고 있다는 비난이 쏟아졌으며 환자 단체들이 모여 만든 정신과 의료의 신체구속을 고민하는 모임은 협회에 질문서를 보내며 글에 대해 직접 항의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이 모임은 전날인 21일 국회의사당에서 야마자키 회장을 비판하는 집회를 열고 일본 정신과 병원의 수장이 환자를 위험한 존재로 차별하고 있다. 용서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고 덧붙였다.




배너



신한銀, ‘신한 CMS 법인카드 통합관리’ 서비스 법인카드 관리를 한번에 [KJtimes=김승훈 기자]신한은행은 고객사의 니즈에 맞춰 법인카드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신한 CMS 법인카드 통합관리’ 서비스를 실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신한 CMS 법인카드 통합관리’서비스는 법인카드의 거래내역 관련 정보제공은 물론 카드 이용 분석 데이터도 제공해 맞춤식 자금관리가 가능한 통합관리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에서는 신한 법인카드 뿐아니라 타사 카드의 거래내역 정보도 조회가 가능하며 기업 내부시스템 연계로 간편한 회계처리가 가능하여 자금관리 업무처리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 ‘신한 CMS 법인카드 통합관리’ 서비스를 통한 법인카드 부정사용에 대한 모니터링도 가능해졌다. 관리자가 법인카드의 사용가능 시간 및 지역을 지정할 수 있어 기존 시스템보다 법인카드 관리가 효율적으로 개선됐다. 특히 사용가능 지역은 시/군/구 단위로 세분화해 관리할 수 있으며, 업종 시간대별 카드의 사용 패턴에 대한 분석도 가능하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관리하는 카드의 종류 및 개수가 일반 개인고객에 비해 많은 기업 고객의 편리하고 효율적인 자원관리를 위해 ‘신한 CMS 법인카드 통합관리’ 서비스를 선보이게 되었다”며 “디지털 금융서비스의 기업고객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