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2℃
  • 구름많음강릉 16.0℃
  • 구름조금서울 13.9℃
  • 흐림대전 12.3℃
  • 구름조금대구 16.1℃
  • 구름많음울산 16.7℃
  • 연무광주 15.1℃
  • 흐림부산 15.2℃
  • 맑음고창 15.3℃
  • 흐림제주 15.8℃
  • 구름조금강화 14.6℃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2.0℃
  • 흐림강진군 14.6℃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일본 요즘뜨는 정보

[스케치]조류독감 감염조직 생체관찰 첫 성공한 ‘일본 연구팀’

“바이러스의 특성 규명과 치료법 개발 등에 기여 가능성 있다”

[KJtimes=권찬숙 기자]“관찰결과를 수치화할 수도 있어 바이러스의 특성 규명과 치료법 개발 등에 기여할 가능성이 있다. 다른 여러 가지 호흡기 감염증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이다.”


도쿄대 의과학연구소의 가와오카 요시히로 교수의 일성이다. 가와오카 교수는 조류 인플루엔자(AI)에 감염된 조직이 손상되는 과정을 살아있는 쥐에게서 관찰하는데 성공한 후 이 같이 말했다.


26NHK와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은 가와오카 요시히로 교수 연구팀이 쥐의 폐를 살아있는 채로 관찰할 수 있는 특수한 현미경 시스템을 개발, 일반적인 인플루엔자와 H5N1형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경우의 차이를 관찰하는데 성공했다는 논문을 25일자 미국 국립과학원회보 온라인판에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언론 보도에 따르면 AI 감염조직의 생체 관찰 성공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연구성과는 AI 바이러스의 특성 규명과 치료법 개발 등에 기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돼 학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조류 인플루엔자는 조류에 감염되는 질병이지만 이중 N5N1형으로 불리는 바이러스는 사람에게도 감염돼 심각한 증상을 일으키지만 자세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었다.


연구팀은 형광기술을 이용해 면역세포의 움직임과 혈류변화, 폐 조직 손상 모습을 관찰해 치사율이 높은 바이러스 쪽이 계절성 인플루엔자보다 혈류속도 저하가 빨리 일어나는 등의 증상 차이도 확인했다.


연구팀은 감염된 세포가 형광빛을 내도록 유전자를 변형시킨 바이러스를 쥐에게 감염시켰다. 이어 폐의 혈류와 면역세포의 일종인 호중구가 형광빛을 내도록 하는 약제를 혈관으로 투여했다. 마취상태에서 가슴을 열어 특수 현미경을 이용해 일정한 가격으로 촬영한 폐 사진을 자세히 분석했다.


관찰 결과 붉게 빛나는 혈관이 그물모양으로 펼쳐지는 폐 조직속에서 H5N1형에 감염된 폐 세포는 녹색빛을 냈다. 장애를 일으킨 혈관에서는 빨갛게 보이는 혈액성분이 새 나오는 것으로 밝혀졌고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폐혈관을 타고 백혈구의 일종인 호중구가 모여드는 모습도 관찰됐다.


치사율이 높은 H5N1형 조류 인플루엔자와 계절성 바이러스에 각각 감염된 쥐와 건강한 쥐도 비교했다. 감염된 쥐의 폐에서는 혈류가 늦어지거나 감염초기 호중구 수가 증가했으나 호중구의 이동속도가 느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변화는 H5N1형에서 계절성 인플루엔자 보다 빨리 나타나 염증이나 폐 세포가 망가지는 등의 조직 장애가 심했다.






'경피용 BCG 백신'서 비소 검출...영아 접종 백신 [KJtimes=이지훈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본에서 제조한 도장형(경피용) 결핵 백신의 첨부용액에서 기준을 초과한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했다고 7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경피용건조비씨지백신(일본균주)'이다. 이번 조치는 일본 후생성이 1세 미만 영아에게 접종하는 BCG 백신의 첨부용액(생리식염수 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제품의 출하를 정지한 데 따른 것이다. 일본 후생성은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의 건강영향평가 결과, 첨부용액에 함유된 비소로 인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으므로 회수 없이 제조소 출하만 정지했다. 식약처는 일본 후생성의 조치를 검토하는 한편 국내에는 대체품인 피내용 BCG 백신이 공급 중이라는 상황을 고려해 해당 제품을 우선 회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국가결핵예방접종용 백신인 피내용 BCG 백신은 내년 상반기까지 40만명 이상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이 남아있다. 단 피내용 BCG 백신을 접종할 전국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이 제한돼 있어 일부 접종에 불편을 겪을 수 있다. 피내용 BCG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지정의료기관 372개소는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므로 영유아


'사의 찬미' 포스터 전격 공개...이종석, 신혜선 '애틋' [KJtimes=이지훈 기자]드라마 ‘사의찬미’ 포스터가 전격 공개됐다. 오는 27일 첫 방송되는 SBS 특집극 ‘사의찬미’(극본 조수진, 연출 박수진)는 조선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과 그의 애인이자 천재극작가인 김우진의 일화를 그린 작품이다. 1991년 제작된 동명의 영화 ‘사의찬미’와 달리 윤심덕과 김우진의 비극적 사랑 외에도 그 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극작가 김우진의 작품 세계를 재조명할 것으로 알려져 뜨거운 화제를 불러 모았다. 화려한 캐스팅 또한 ‘사의찬미’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이종석(김우진 역), 신혜선(윤심덕 역)이 극 중심에서 비극적 사랑을 그려내는 것. 뿐만 아니라 ‘닥터스’, ‘낭만닥터 김사부’,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공동 연출한 박수진PD의 입봉작으로도 대중과 언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5일 ‘사의찬미’ 포스터 2종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종석, 신혜선 두 주인공의 아련하고도 완벽한 어울림은 물론 드라마 ‘사의찬미’가 보여줄 진실한 사랑과 묵직한 울림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어 도무지 눈을 뗄 수 없다. 공개된 ‘사의찬미’ 2종의 포스터는 모두 극중 분위기와 시대상을 보여주듯 흑백으로 제작됐다. 먼저 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