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2 (수)

  • 맑음동두천 24.3℃
  • 흐림강릉 20.8℃
  • 구름조금서울 27.0℃
  • 구름조금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2.5℃
  • 구름많음울산 21.7℃
  • 흐림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4.3℃
  • 흐림제주 24.3℃
  • 맑음강화 22.5℃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조금강진군 25.6℃
  • 구름조금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日, 우편물 토요일 배달 접는 방안 추진…왜

원인은 ‘일손부족·만성적자’…비용 절감 효과 노려

[KJtimes=권찬숙 기자]앞으로 일본에서 우편물 토요일 배달이 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일본 정부가 일손부족을 극복하기 위해 그동안 토요일에도 했던 우편물 배달을 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1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총무성이 편지나 엽서 등 우편물의 배달을 평일에만 하도록 하는 쪽으로 우편법을 개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으며 일본 정부가 제도 변경을 추진하는 것은 일손부족으로 우편 배달원의 부담이 지나치게 무겁다는 점을 고려해서라고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보도에 따르면 현행 제도에서는 토요일에도 146000명이 출근하고 있어 근무 시간을 규제하는 일본 정부의 일하는 방식 개혁정책에 반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일본 정부는 우편 분야의 일손부족을 극복하기 위해 드론이나 자동 운전을 활용한 우편배달 시스템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은 실험 단계에 머무르고 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보도를 통해 토요일 배달을 안 하게 되면 적자에 시달리는 우편 사업자들의 경영 상황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우편 사업자들의 인건비 지출은 매출의 60%나 되는 만큼 제도 변경을 통해 우편 사업자들이 수백억엔(수천억원) 규모의 비용 절감 효과를 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일본 정부가 토요일 배달을 없애려는 또 다른 배경으로는 인터넷의 발달로 오프라인에서 배달되는 우편물의 수 자체가 줄어든 상황이 있다. 일본에서 배달되는 우편물의 수는 지난해 172억통으로 우편물의 수가 가장 많았던 2001년에 비해 35% 가량 줄었다. 반면 그사이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배달할 장소는 크게 늘었다.





‘아시안 뷰티’ 창조 나선 서경배 아모레 회장…‘자신만만’ [KJtimes=견재수 기자]“세 번째 용산시대를 맞아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30개국 글로벌 시장 개척에 도전해 K-뷰티를 넘어서는 ‘아시안 뷰티’를 창조하겠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일성이다. 서 회장은 6일 서울 용산 아모레퍼시픽 본사 2층 ‘아모레 홀’에서 열린 창립 73주년 기념식에서 이 같은 포부를 천명했다. 그러면서 아모레퍼시픽 본사가 있는 용산은 한반도를 넘어 새롭게 열리는 유라시아 시대의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사는 이 세상을 보다 아름답고 건강하게 변화시켜 나가고자 하는 아모레퍼시픽의 오랜 꿈도 이제 본격적인 시작”이라면서 “우리는 지금까지 우리가 걸어온 길보다 더 먼 길을 바라보며 ‘세 번째 용산시대’를 향한 여정을 힘차게 개척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사실 지난 1945년 9월 5일 창립한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아 미(美)의 정수를 세계에 전파하겠다는 기업 소명, ‘아시안 뷰티 크리에이터’(Asian Beauty Creator)의 실현을 위해 정진해왔다. 실제 아모레퍼시픽은 국내에서 첫 화장품 연구소 설립, 화장품 수출, 한방 화장품 출시 등을 통해 73년간 아시아를 대표하는 뷰티 기업으로 성장